DHC코리아 “혐한발언 방송 동의하지 않아…중단 요청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DHC코리아가 최근 불거진 일본 DHC텔레비전의 혐한 발언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13일 김무전 DHC코리아 대표는 "금번 'DHC 텔레비전'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죄드린다"며 "방송에 대해 본사와 확인하는 과정에서 빠른 입장발표를 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사과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DHC코리아는 대표를 포함해 임직원 모두가 한국인이며, 저희도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것과 같은 감정으로 방송을 확인했다"며 "해당 방송 내용은 DHC코리아와 무관하게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채널로 저희는 이에 대해 어떤 참여도 하지 않고, 공유도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김 대표는 "과거의 발언을 포함한 'DHC텔레비전'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대해서 DHC 코리아는 동의하지 않으며, 앞으로도 'DHC텔레비전'과는 다른, 반대의 입장으로 이 문제에 대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한국,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을 중단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할 것"이라며 "갑작스럽게 발생한 상황에서

깊게 생각하지 못하고 댓글 제한같은 미숙한 대처로 더 큰 실망감을 안겨드린 부분에 대해서도 사죄드리며 금일 현 시점부로 SNS 계정의 댓글차단을 해제하였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DHC코리아 “혐한발언 방송 동의하지 않아…중단 요청할 것”
DHC코리아가 DHC텔레비전의 혐한 발언 논란과 관련,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