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매운동 반사효과?…‘광복절 한정판’ 품절 행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이 이어지는 중에 찾아온 광복절을 기념해 국내 브랜드들이 내놓은 광복절 한정판 제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13일 의류와 문구업계에 따르면 국내 SPA 브랜드 탑텐이 광복절을 앞두고 7월 초 출시한 '8.15 캠페인 티셔츠'는 최근까지 전체 기획물량 1만장 중 95% 이상이 판매됐다.

이날 현재 매장에 남은 물량은 소량이고 온라인상에서는 주요 사이즈 제품은 대부분 소진됐다.

탑텐은 앞서 2월에도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한 티셔츠를 출시하는 등 올해 독립을 주제로 한 한정판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이 캠페인의 인기는 탑텐의 7월 매출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끌어올렸다.

탑텐 관계자는 "최근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탑텐의 광복절 한정판 티셔츠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며 "상반기 매출이 꾸준히 증가한 데 이어 패션 시장 비수기인 7월에도 좋은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탑텐은 14일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시민단체 정의기억연대에 내의와 방한 의류 등을 후원할 계획이다.

국산 문구 브랜드 모나미가 5일부터 예약판매를 시작한 'FX 153' 광복절 한정판 패키지도 출시 하루 만인 6일 핫트랙스 1000세트, 11번가 5000세트, 모나미몰 1000세트 등 초도물량 7000세트가 매진됐다.

2차 예약판매에서도 1000세트가 추가 완판되는 등 1, 2차에 걸쳐 예약판매분 8000세트가 모두 팔렸다.

11일 11번가에서 1000세트 한정 판매한 '153 무궁화'도 물량이 소진됐다. 나머지 1000세트는 15일 판매할 예정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불매운동이 뜨거워질수록 일제를 대체할 국산 브랜드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며 "광복절 맞이 기획 아이템을 넘어 국산 브랜드 전반에 대한 실제 판매 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각도로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불매운동 반사효과?…‘광복절 한정판’ 품절 행진
유통업계에서 광복절 한정판 제품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