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상한제, 불확실성 커…건설주 부정적”

<하나금투>현대산업개발·태영건설 최선호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13일 분양가상한제 적용기준 개선 내용과 관련해 "시장의 불확실성은 여전하다"며 "건설업종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국토교통부는 당정 협의를 거쳐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 필수요건을 종전 '물가상승률 2배'에서 '투기과열지구'로, 선택요건 3개 중 하나인 '12개월 분양가격상승률이 물가상승률의 2배 초과'는 '12개월 평균 분양가격상승률이 물가상승률을 초과하는 지역'으로 변경했다.

채상욱 연구원은 "이번 발표는 상당히 전략적"이라며 "국토부 산하 주거정책심의위원회(주심위)가 최종 결정하게 되는 '분양가격상승률 초과지역'은 투기과열지구 전체가 될 수도, 단 1개 지역이 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채 연구원은 "이런 불확실성은 건설업종에는 부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올해보다는 내년 이후의 분양물량 위축에 기여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비주택 중심으로 사업을 전환 중인 HDC현대산업개발과 주주환원 기대감이 있는 태영건설을 건설업종내 최선호주로 꼽았다.

이밖에 노후주택 적체에 따른 수요 증가가 기대되는 한샘도 분양가상한제 수혜를 볼 것으로 내다봤다.

차현정기자 hjcha@dt.co.kr

“분양가 상한제, 불확실성 커…건설주 부정적”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