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보조금 100만원"… 판매사기 기승

갤노트10 출시 앞두고 주의보 발령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스마트폰 보조금 100만원"… 판매사기 기승
갤럭시노트10 아우라 글로우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와 KAIT(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는 최근 '갤럭시노트10 5G' 출시를 앞두고 불법 보조금을 미끼로 하는 휴대전화 판매사기 주의보를 발령했다.

최근 이통 3사가 갤럭시노트10 5G의 사전예약을 개시한 가운데, 이통사가 예고한 공시지원금을 크게 벗어나는 구매가격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나 밴드 등에 홍보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신분증 보관이나 단말대금 선입금을 요구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23일 공식 출시되는 갤럭시 노트10 5G의 이통 3사 공시지원금은 40∼45만원 수준이다. 이통 3사 모두 실구매가는 70만원 내외다.

그러나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구매가격은 10∼20만원 수준이다. 100만원 이상의 불법 지원금 지급을 약속한 뒤 종적을 감추는 소위 '먹튀' 형태의 판매사기로 소비자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특히 이러한 판매사기는 단말기유통법 위반행위에 해당하고, 이용자 피해 발생 시 구제 방안도 마땅치 않아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를 위해 먼저 판매점의 사전승낙서 정보를 확인하고 신분증 보관이나 단말대금 선입금을 요구하는 영업점은 경계해야 한다고 이통3사는 당부하고 있다.

이통사 관계자는 "향후 이용자 차별을 유도하는 불법 지원금을 완전히 근절하고 서비스 및 품질 경쟁을 통해 갤노트10 5G를 구매하는 모든 고객에 균등한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또한 KAIT 관계자는 이통 3사와 함께 이용자 피해 예방 및 불법영업 폐단을 막기 위해 공동의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더불어 이동전화 불공정 행위 신고센터, 개인정보보호 자율감시센터 등에 적극적인 신고와 제보를 당부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