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독립영화 ‘요시찰’로 복귀…미투 논란, 1년 6개월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달수, 독립영화 ‘요시찰’로 복귀…미투 논란, 1년 6개월만
오달수(사진=연합뉴스)

배우 오달수가 독립영화 '요시찰'로 복귀한다. 지난해 2월 활동 중단을 선언한 지 1년 6개월 만이다.

13일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오달수는 그간 공인으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긴 자숙의 시간을 보내왔다"며 "저희는 올해 초 경찰청으로부터 내사 종결을 확인했고 혐의 없음에 대한 판단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복귀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웠으나 최근 고심 끝에 독립영화에 출연하기로 했다"며 "배우가 조심스럽게 본연의 연기 활동을 이어나가려고 하는 만큼 부디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오달수는 지난해 두 명의 여성에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돼 활동을 중단했다. 당시 그는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다"며 "제 행동으로 인해 2차 3차 피해를 겪고, 겪게 될 모든 분들께 깊이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나 해당 사건이 경찰청에서 내사 종결되자 복귀를 결정했다.

한편, '요시찰'은 독립 단편영화 '똑같다'를 연출한 김성한 감독 작품으로, 감옥을 배경으로 일어나는 일을 그린다. 오달수는 내달 촬영에 돌입한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