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강해진 류현진 "사이영상 타려고 무리하지 않겠다"

애리조나전 7이닝 4K 무실점 12승
프로 13년만에 韓美 통산 150승
평균자책점 1.45… 사이영상 굳히기
언론들도 "ML역사에 남을 기록" 극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 강해진 류현진 "사이영상 타려고 무리하지 않겠다"


"사이영상은 내가 받을 수 있다고 받는 것도 아니고, 그것 때문에 무리하면 좋지 않을 것 같다. 오버페이스하지 않겠다."

'괴물'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사진)이 12일(한국시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를 상대로 7이닝 동안 무실점 호투로 시즌 12승과 한미통산 150승을 동시에 수확했다.

류현진은 2012년까지 한화에서 통산 98승(52패)을 거뒀고 2013년 빅리그에 진출해 이날까지 통산 52승(30패)을 보태 대망의 150승 고지를 밟았다. 그는 또 시즌 평균자책점을 1.53에서 1.45로 더 낮춰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의 선두 주자로 입지를 굳혔다.

8-0으로 크게 앞선 8회, 구원 투수에게 배턴을 넘긴 류현진은 지난달 20일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 이래 23일 만에 승수를 추가했다. 올 시즌 홈에서 9승 무패를 올린 류현진은 또 안방 평균자책점도 0.89에서 0.81로 떨어뜨려 안방 무적으로 승승장구했다.

올해 '역대급'이라고 평가할 만한 류현진은 마운드에 오를 때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100년의 기록을 바꿔놓고 있다.

특히 평균자책점이 기록의 주된 분석 대상이다. 류현진은 올 시즌 규정 이닝을 채운 빅리그 투수 가운데 유일하게 1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 중이다.

다저스 구단이 12일 경기 전 취재진에 배포한 게임 노트를 보면, 류현진은 최소 한 시즌 20차례 이상 선발 등판한 다저스 역대 왼손 투수 중 가장 뛰어난 평균자책점(전날 현재 1.53)을 찍었다.

평균자책점을 1.45로 더욱 낮췄으니 기록은 현재 진행형이다. 평균자책점이 내셔널리그 공식 기록이 된 1912년 이후 기록으로 따지면 류현진은 루브 마쿼드(1916년·1.58)를 넘어 103년 만에 다저스 왼손 투수로는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을 수확했다. 클레이턴 커쇼(2016년·1.69), 샌디 쿠팩스(1966년 1.73·1964년 1.74)가 뒤를 이었다.

다저스가 올 시즌 42경기를 남긴 터라 류현진은 산술적으로 8번 정도 더 등판할 수 있다. 미국과 한국 언론의 앞으로의 관심사는 류현진이 평균자책점을 얼마나 더 낮출지 여부다.

평균자책점 리그 1위가 1.4대를 찍은 건 내셔널리그에선 프레드 앤더슨(1917년·1.44), 아메리칸리그에선 월터 존슨(1919년·1.49)이 마지막이었다.

미국 현지 매체들도 류현진의 흔들리지 않는 1점대 평균자책점을 주목하며 "메이저리그 역사에 남을 만한 기록"이라고 강조했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이날 류현진이 '류현진이 흠잡을 데 없는 투구로 다저스의 승리를 이끌었다'라는 기사를 통해 "류현진은 22차례 선발등판에서 평균자책점 1.45를 기록했다"며 "그는 다저스의 전설적인 두 명의 좌완투수, 클레이턴 커쇼와 샌디 쿠팩스의 한 시즌 최저 평균자책점 기록도 넘어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쿠팩스는 1955년부터 1966년까지 다저스 한 팀에서 뛴 전설적인 에이스로 1965년 26승(8패), 1966년 27승(9패)을 거둔 뒤 1972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커쇼는 현시대 최고의 투수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