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신한명품 스마트전단채랩·6M, 단기운용 금리변동 영향 최소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한금융투자 신한명품 스마트전단채랩·6M,  단기운용 금리변동 영향 최소화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거시적 경제 환경의 변화에 따른 대내외 불확실성으로 인해 변동성이 커진 금융시장에서 안정적인 투자대안으로 자리잡은 '신한명품 스마트전단채랩'과 '신한명품 스마트전단채랩6M'을 추천했다. 두 상품은 각각 3개월 단위, 6개월 단위 상품으로 '정기예금 + α'의 수익을 추구하는 투자자들에게 적합한 상품이다.

'신한명품 스마트전단채랩'은 2016년 5월 출시 이후 금리 변동 위험을 회피하면서 안정적으로 시중금리에 알파 수익을 추구하는 투자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며 현재까지 4조4000억이 팔렸다. '신한명품 스마트전단채랩6M'은 작년 4월 출시돼 1조2000억원 규모로 판매되는 등 단기자금 운용이 필요한 투자자의 필수 상품으로 자리잡았다.

두 상품은 각각 2.0%, 2.2% 수준의 연간 수익률을 추구하는 투자자들에게 적합한 상품으로 ABCP(자산담보부기업어음), CP(기업어음), 전자단기사채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수익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그리고 위험관리를 위해 포트폴리오에 편입되는 채권의 최저 신용등급을 A20(회사채의 경우 A-)로 제한하고 상황에 따라 한국채권투자자문의 신용위험 자문을 받아 편입된 채권의 신용위험을 확인해 안정성 또한 높은 상품이다.3개월 또는 6개월 단위로 해지 또는 재투자 할 수 있는 상품의 특성상 적극적인 듀레이션 조절로 시장금리 변동으로 인한 채권가격 손실을 피하는 상품이다.

'신한명품 스마트전단채랩'의 경우 포트폴리오에 편입된 채권의 듀레이션(투자자금 평균 회수기간)을 3개월에서 6개월 이하 수준으로 관리하고 '신한명품 스마트전단채랩6M'의 경우 채권의 듀레이션을 6개월에서 1년 이하 수준으로 짧게 가져가 금리 변동에 따른 영향을 최소화 한다. 수익성과 안정성을 모두 확보해 은행 정기예금 이상의 수익률을 추구하며 리스크 관리를 통해 변동성이 낮은 상품을 원하는 고객들에게 적합한 상품이다.

두 상품의 최소 가입금액은 1000만원이며 가입기간내 선착순으로 신한금융투자 영업점에서 가입 가능하다.


정정수 랩운용부장은 "안정적으로 금리 이상의 수익률을 추구하는 투자자들에게 관심이 높다"며 "투자자들이 자금 운용의 필요에 따라 3개월, 6개월 상품을 선택해 가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차현정기자 hjcha@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