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시윤·정인선·박성훈, 코믹 스릴러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주연 확정

하반기 방송 앞두고 주연 케미 화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시윤·정인선·박성훈, 코믹 스릴러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주연 확정
윤시윤(사진=모아엔터테인먼트)

윤시윤·정인선·박성훈, 코믹 스릴러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주연 확정
정인선(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윤시윤·정인선·박성훈, 코믹 스릴러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주연 확정
박성훈(사진=BH엔터테인먼트)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에 배우 윤시윤, 정인선, 박성훈이 8일 캐스팅을 확정했다.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을 연출한 이종재 감독과 드라마 '라이어 게임', '개와 늑대의 시간' 등을 집필한 류용재 작가가 의기투합한 tvN 새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우연히 목격한 살인사건 현장에서 도망치던 중 사고로 기억을 잃은 호구 육동식(윤시윤)이 스스로 누군지 모르지만, 손에 들고 있던 살인 과정이 상세히 기록된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이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고 착각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착각 속에 이루어지는 코믹과 싸이코패스가 주는 긴장으로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윤시윤은 자신을 무시하는 이들에게 화 한번 내지 못하는 호구 중의 호구, 증권사 말단 사원 '육동식' 역을 맡았다. 육동식은 연쇄 살인마의 살인 현장을 목격하고 도망치던 중 사고로 모든 기억을 잃은 뒤, 살인 현장에서 우연히 들고 나온 살인 과정이 담긴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이 싸이코패스 연쇄 살인마라고 착각하게 되는 인물로, 한때 호구였지만 스스로 포식자라고 믿게 되면서 차츰 변해가는 모습으로 선보인다. 더욱이 윤시윤은 그간 다수의 작품을 통해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준 바, 자신을 싸이코패스로 착각하게 되는 양면성을 지닌 캐릭터 도전에 기대감을 치솟게 한다.

그런가 하면 정인선은 이상보다 현실을 택하며 살아온 동네 순경 '심보경'으로 분한다. 심보경은 추앙 받던 형사였던 아버지를 좇아 경찰이 됐지만 한 순간의 실수로 망가져버린 아버지를 보며 꿈을 지우고 현실을 택해 살아온 인물이다. 어느 날 자신의 차에 치여 기억상실증에 걸렸지만 범죄심리학에 뛰어난 감을 지닌 육동식과 의도치 않게 엮이면서 연쇄 살인마를 직접 잡겠다는 야심을 품게 될 예정이다. 특히 '내 뒤에 테리우스' 이후 1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정인선은 아역부터 탄탄히 쌓아온 연기 내공을 보여줄 전망이라 기대를 높인다.

박성훈은 냉혹하고 치밀한 싸이코패스 연쇄 살인마이자 육동식이 다니는 증권사 이사 '서인우' 역을 맡았다. 서인우는 육동식의 손에 들어가게 되는 다이어리의 주인으로, 포식자로서의 갈증을 달래기 위해 살인을 저지르는 순도 100%의 싸이코패스다. 살인을 저지르려던 순간 개입한 육동식으로 인해 살인 과정을 적은 다이어리를 잃어버리고 위기에 봉착한다. 무엇보다 박성훈은 드라마, 영화, 연극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안정된 연기력으로 강렬한 임팩트를 남기고 있는 배우이기에, 냉혹한 싸이코패스 서인우로 분한 그의 모습이 격이 다른 뉴 빌런의 탄생을 알려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제작진은 "배우 윤시윤, 정인선, 박성훈을 주요 배역으로 확정했다"며 "작품마다 탄탄한 연기력과 대체 불가능한 매력으로 존재감을 드러냈던 세 배우가 폭발적인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tvN 새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올 하반기 첫 방송 예정이다.

김지은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