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이번엔 "조국 교수 환영" 대자보

휴직·복직 법률·학칙 따른 것
'교수직 사퇴' 온라인 서명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번엔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편을 드는 대자보가 서울대에 걸렸다.

8일 서울대 교내에는 "교정에서 조국 교수를 환영하며"라는 제목으로 조 전 수석을 옹호하는 대자보가 붙었다.

이에 앞서 보수를 표방하는 또 다른 학생단체 '서울대 트루스포럼'은 "조국 교수님, 그냥 정치를 하시기 바랍니다"라는 대자보를 내걸었다. 새로 붙은 대자보의 바로 옆이다.

이번에 새로 걸린 대자보는 '조국을 사랑하는 학생 중에서'라는 익명으로 부착됐다. 익명의 학생은 "조국 교수의 휴직과 복직은 모두 법률과 학칙에서 정한 바에 따라 이뤄졌다"며 "만일 장관에 임명돼 다시 휴직하는 것도 법적, 절차적 문제가 없다"고 지적했다.

앞서 서울대 트루스포럼은 이달 초 "조국 교수가 '폴리페서'를 비판했음에도 자신에게만 관대하고, 의견이 다른 사람들을 친일파로 매도한다"는 대자보를 학내 곳곳에 부착했다.

이들은 조 전 수석의 교수직 사퇴를 요구하는 온라인 서명운동도 벌이고 있다.

조 전 수석은 7일 페이스북을 통해 "나를 둘러싼 학생들의 대자보를 보면서 '사상의 자유시장 이론'(marketplace of ideas theory)을 실감하게 된다"며 "학생들이 진보와 보수로 나뉘어 논쟁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고, 학생이 교수를 비판하는 것도 문제없다"고 밝혔다.

다만 트루스포럼을 겨냥해 "'지성의 전당'인 대학 안에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은 '북한이 고정간첩과 정보기관을 동원해 일으킨 사태'라고 주장하고, 헌재 결정을 부정하는 '태극기 부대' 수준의 집단이 있음은 안타까운 일"이라며 "나의 수강생이나 지도 학생이었다면, 엄히 꾸짖었을 것"이라고 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