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대일 무역수지 또 28억 달러 이상 적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해 상반기 대일본 무역수지는 역시 28억2000만 달러 적자로 잠정 집계됐다. 다만 올해 상반기 일본으로부터 수입한 정보통신기술(ICT) 제품 총액이 11.4% 감소했다.

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올해 1∼6월 일본 ICT 제품 수입액은 48억4000만 달러였다. 이는 작년 동기보다 11.4% 줄어든 것이다.

일본 수입액 비중도 9.0%로 작년 한 해의 10.2%보다 1.2%포인트 감소했다.

지난 한 해 일본 ICT 수입액은 108억8200만 달러였다. 전년보다 3.9% 줄어든 것이다.

올해 6월 일본에서 가장 많이 수입한 품목은 전자부품이었다. 수입액이 5억2000만 달러에 달했다.

이어 컴퓨터·주변기기(1억8000만달러), ICT 응용·기반기기(4000만 달러) 등 순이다.

올해 1∼6월 대일본 ICT 수출액 역시 줄었다. 금액은 20억2400만 달러,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8.5% 감소했다.

지난 한 해 대일본 수출액은 43억4200만 달러로 전년보다 2.0% 늘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올해 들어 ICT 분야에서 일본으로부터의 수입과 대일본 수출이 감소하고 있는 추세"라며 "우리나라에 대한 일본의 수출 규제가 본격화하고 있는 만큼 이런 현상은 더 심화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