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정연 "힘들다는 생각도, 아이를 보면 이겨내는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수 김정연 "힘들다는 생각도, 아이를 보면 이겨내는 것"
가수 김정연이 "늦둥이 아들 덕분에 매시간 행복하다"고 말했다.(사진=K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방송 캡처)

가수 김정연이 마흔 여섯의 나이에 낳은 늦둥이 아들과 함께 하는 일상의 행복을 전했다.

6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에 남편 김종원, 아들 김태현 군과 함께 출연한 김정연은 "이 아이 덕분에 매시간 감사하다"라며 "'이 아이를 낳지 않았으면 어떻게 살았을까'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삶 속으로 들어가면 힘든 일이 많을 것이지만, 힘들다는 생각도, 아이를 보면 이겨내는 것 같다"라며 "제가 태현이에게 '늦게라도 와줘서 고마워'라는 생각을 한다"라고 전했다.

1969년생인 김정연은 마흔 여섯에 아들 김태현 군을 낳았다. 남편 김종원은 9살 연상인 60세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