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초 만에 판독"… AI보건소 내달 가동

LG CNS, 은평구와 결과 공유
영상판독 정확도도 94% 달해
"최소 비용으로 보건의료 제공
스타트업과 질환항목 늘릴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초 만에 판독"… AI보건소 내달 가동


LG CNS가 서울시 은평구 보건소에 AI(인공지능) 엑스레이 판독 서비스를 오는 9월말부터 내년 말까지 제공한다고 1일 밝혔다.

LG CNS는 최근 '민간 클라우드 기반 AI 의료영상 분석 보조 서비스' 사업 추진을 위해 한국정보화진흥원(NIA)과 계약을 체결했다.

이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공공부문 클라우드 선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대상은 서울시 은평구 보건소다. LG CNS는 클라우드 기반 AI 엔진을 통해 엑스레이 영상 판독 결과를 보건소에 제공한다.

정확도는 94%에 달하며 속도도 20초 이내로 빠르다.

기존에 하루 가량 걸렸던 보건소 엑스레이 판독 시간이 20초로 단축돼 보건소 의사들은 업무를 효율적으로 진행할 수 있고, 일반시민들은 신속하게 판독 결과를 받아 볼 수 있다.

LG CNS 측은 "국내 최초의 AI보건소가 탄생하는 셈"이라며 "의료AI 스타트업인 '루닛'과 함께 협업을 진행하는데, 대기업의 IT 사업역량과 스타트업의 전문 AI 기술력을 결합한 상생의 사업모델이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LG CNS가 추진하는 이번 서비스는 클라우드 기반으로, 인터넷 접속만 가능하면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는 SaaS(Software as a Service) 방식이 적용됐다. 엑스레이 기기가 있는 의료기관 어디서나 쉽게 서비스를 적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향후 지역의료 허브기관인 보건소로 신속한 확산도 가능할 전망이다. 은평구 보건소에서는 폐결절 판독을 시작으로 올해 안에 결핵, 기흉, 폐렴 등의 질병 판독까지 서비스 범위를 확대한다.

LG CNS 관계자는 "이번 사업의 궁극적 목적은 예방 중심의 수준 높은 공공보건의료 서비스를 최소비용으로 제공하는 것"이라며 "다양한 스타트업들과 협업을 통해 판독 서비스가 가능한 질환 항목을 늘려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