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뿌리상권] "부평역 지하상가에 활기 필요… 젊은층 끌어들일 패션행사 열라"

"굴포먹거리타운 업종 구조조정 시급
시설 투자보다 메뉴 개발이 더 우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풀뿌리상권] "부평역 지하상가에 활기 필요… 젊은층 끌어들일 패션행사 열라"
부평=박동욱기자 fufus@


풀뿌리상권 살려내자

'디따 해결사' 백필규 위원 특급 솔루션


[디지털타임스 이미정 기자]"부평시의 지원이 단순히 주차장을 만들고 하는 시설 중심에 치우쳐 있습니다. 상권은 사람을 우선 불러 들여야 하기 때문에 콘텐츠와 시설 지원이 함께 돼야 할 것입니다."

디지털타임스 취재진과 함께 지난 9일 인천시 부평역 상권을 돌아본 백필규 자문위원(중소기업연구원 수석연구위원·사진)은 "부평역 상권으로 끌어들일 만한 특색있는 거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백 자문위원은 부평역 인근 상권에 대해 "계속 이렇게 방치하면 자칫 상권이 더 무너질 수 있다"며 "거리의 명칭과 미스매치한 부분이 많아 그 거리 만의 정체성을 찾아보기 힘들다"고 진단했다. 문화의 거리, 평리단길, 깡시장, 테마의 거리, 부평해물탕거리로 나뉠만한 특색있는 거리는 아니라는 지적이다.

거리의 명칭과 상관없이 뒤죽박죽 엉켜 특색이 없다보니 소비자들도 굳이 시간을 내서 부평역 인근 상권을 찾을 만한 장점이 없다는 것이다.

백 자문위원은 "인터넷으로 클릭만하면 물건을 집 앞으로 가져다 주는 시대"라며 "소비자들이 매력을 느껴 부평역 인근으로 몰릴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거리를 조성하는 아이디어를 지속적으로 발굴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특히 인터넷쇼핑 등으로 찾는 사람이 줄어 타격을 입은 문화의 거리에 대해 "지하상가 상인들과 함께 소비자를 끌어들일만한 행사를 진행하는 등 협력을 통해 활로를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굴포먹거리타운의 개발에 대해서는 "업종 구조조정이 단행돼야될 것으로 보인다"며 "주차장을 짓는 등 시설에다 예산을 다 들이지 말고 효과를 내려면 소비자를 끌어들일 만한 컨텐츠 지원도 함께 돼야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백 자문위원은 그러면서 상인들의 자발적인 움직임도 강조했다. 그는 "상인들도 이제는 소비자의 취향을 읽고 그 흐름에 맞춰 변해야 한다"며 "이미지 리뉴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백 자문위원은 특색있는 거리 만들기와 함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활동을 강조했다. 그는 "거리 형태로 조성돼 있어 공동체적인 사고로 생각하지만 이제는 SNS 등을 통해 개인 스스로 노력을 기울여서 자생력을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부평=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