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성재 SNS 제재 당한 사연 "엽사 업로드, 회사 제재 있었지만 제 갈길 갔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육성재 SNS 제재 당한 사연 "엽사 업로드, 회사 제재 있었지만 제 갈길 갔다"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캡처

'한밤' 육성재가 과거 무분별한(?) 엽사 남발로 SNS 활동을 제재당한 이야기를 공개했다.

30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솔직함이 아름다운 젊은 스타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SNS를 통해 장난기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비투비 육성재는 "데뷔 초 때는 회사에서 제재가 들어오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엽사(엽기사진)를 찍어서 올리거나 수박을 머리로 깬다거나"라며 "'너희는 신인이고 멋있는 느낌으로 갔으면 좋겠다'고 3년 동안 말했는데 제 갈 길을 당당히 갔다"고 마이웨이 면모를 드러냈다.

육성재는 웹 예능 '예쁘장한 구오즈' 출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예능에서 "무대 뒤에서의 아이돌의 감동적인 모습이나, 20대 청년들이 할 수 있는 도전적인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최근 떡볶이 분식집 장사도 해봤다"며 "그게 요즘 세대 아이돌의 특징인 것 같다. 솔직하고 꾸밈없는 모습을 보여준다"고 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