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48만원 드레스 가격에 `깜짝`..무대의상 쇼핑 성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송가인 48만원 드레스 가격에 `깜짝`..무대의상 쇼핑 성공?
송가인 48만원(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아내의 맛' 송가인이 어머니와 함께 무대 의상 쇼핑에 나선 가운데, 드레스 가격이 48만원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깜짝 놀랐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TV CHOSUN '아내의 맛'에서는 송가인이 어머니와 함께 무대 의상 쇼핑에 나섰다. 송가인이 옷가게에 들어서자마자 사장님은 "예쁜 송가인씨 오셨네~"하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이어 가게 2층으로 올라선 송가인과 어머니는 본격적으로 의상 구경에 나섰다. 진주가 빼곡히 박힌 화려한 드레스를 보고 "예쁘다"라는 딸 송가인의 말에 어머니는 시큰둥한 모습을 보였다. 어머니는 송가인과 반대로 심플한 화이트톤의 드레스를 골랐고, 송가인도 어머니의 말에 시큰둥한 모습을 보이며 확연하게 다른 취향을 보였다.

그러나 그 와중에도 모녀가 통하는 드레스가 있었으니, 요즘 유행이라는 잔꽃무늬 드레스였다. 어머니는 송가인이 드레스를 입고 등장한 모습을 보고 환한 미소를 지었다. 송가인은 "나한테 딱 맞는다. 너무 예쁘다. 인생 드레스인 것 같다"고 감탄을 쏟아냈다.

하지만 모녀는 48만원이라는 가격을 듣고 깜짝 놀라 구매를 포기했다. 송가인은 "48만원이면 엄청 비싸네. 제가 돈이 없어서.."라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후 모녀는 핑크색 의상을 골랐고, 어머니의 입담으로 28만원짜리 원피스 가격을 깎아 25만원에 새 의상을 구매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