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61만원 탕진, 눈물 머금고 2개월 할부 외쳐…웃음만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나래 61만원 탕진, 눈물 머금고 2개월 할부 외쳐…웃음만발
박나래 61만원(tvN '뭐든지 프렌즈' 캡처)

방송인 박나래가 61만원을 탕진하며, 브라운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뭐든지 프렌즈'에서는 멤버들이 팀을 나눠 앙케트 순위 맞히기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나래·양세찬, 양세형·황제성, 문세윤·홍윤화로 팀을 구성한 멤버들은 남녀 1000명이 꼽은 '내 돈 주고 사긴 아깝고 남이 사주면 감사한 물건' TOP5를 맞추는 것에 도전했다. 방식은 5위 안에 들지 못하면 출연자의 사비로 결제하고 1등을 할 경우 결제 금액을 모두 취소하는 것이었다.

박나래는 라면 조리기와 고기 불판을 골랐다. 그러나 두 물건 모두 순위에 없었고, 그녀는 50만 원 이상을 결제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결국 박나래는 눈물을 머금고 2개월 할부를 외쳤다. 두 번째 코너에서도 퀴즈를 맞추지 못해 박나래는 첫 방송에서만 61만원을 사비로 결제하는 웃픈 상황을 맞았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