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 검찰 송치…경찰, 마약 검사 의뢰도 “약물 성범죄 배제 못 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강지환 검찰 송치…경찰, 마약 검사 의뢰도 “약물 성범죄 배제 못 해”
강지환 마약검사(사진=연합)

여성 스태프 2명을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배우 강지환이 오늘(18일) 검찰에 송치된다. 이에 더해 경찰은 강 씨에 대한 마약 검사를 의뢰했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형법상 준강간 등 혐의를 받는 강 씨를 기소 의견으로 이날 오전 10시 검찰에 송치한다.

앞서 강 씨는 지난 9일 여성 스태프 2명과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는 틈을 타 A씨를 성폭행,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강 씨는 소속사 직원, 스태프들과 자택에서 회식한 뒤, 여성 A씨 등만 남은 상태에서 2차 술자리를 갖고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강 씨를 긴급체포해 사흘 뒤 구속시켰다. 경찰은 당시 술에 취한 강 씨가 약물 성범죄를 저질렀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 검사를 의뢰했다.

피해 여성들로부터 채취한 DNA 검사에는 강 씨의 혐의를 뒷받침할 결과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강지환은 체포 직후 "기억이 전혀 없다"고 진술했지만, 구속된 뒤 "크나큰 상처를 입은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