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무역전쟁 장기화 불가피…日 소재 공세 `露·獨 등 대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미중 무역분쟁은 중국의 경제 특성을 미국이 계속 문제로 삼아 장기화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이를 '변수(變數)가 아닌 상수(常數)'로 두고 통상전략을 짜야 한다고 한국무역협회가 17일 제언했다.

무협은 이날 발표한 32쪽 분량의 '통상전략 2020' 보고서에서 "미중간에 일정 수준의 합의가 되더라도 갈등은 장기화할 것"이라며 "미국의 문제 제기에도 공산당 주도로 국가경제 전체가 유기적으로 움직이는 '중국주식회사' 구조가 단기간에 바뀔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갈등이 장기화할수록 미국은 앞으로 중국이 제3국 우회, 또는 직접 투자를 통해 미국으로 수출하는 흐름을 차단하는 데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따라서 미국이 한국을 중국의 우회 수출지로 인식하는 부정적 시각을 바꾸기 위해 미국 조야, 싱크탱크 등 전방위로 아웃리치(대외접촉)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철강산업의 경우 미국의 대(對)중국 견제가 지속할 경우 중국산 제품과 투자가 한국으로 몰려들 가능성에 대비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이 경우 한국이 중국의 우회 수출지로 인식되는 것은 물론 사안에 따라 국내 산업의 경쟁력과 일자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최근 중국 칭산 강철그룹이 국내 기업과 공동투자로 스테인리스 냉연 제조공장을 설립하겠다는 투자의향서를 부산시에 제출한 이후 국내 철강업계 등은 이 같은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보고서는 "지자체 차원에서는 투자의 영향에 대한 종합적인 판단이 쉽지 않기 때문에 한국도 최근 국제 추세에 맞춰 미국의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와 같은 제도의 도입을 심각히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중국의 산업 고도화에 따라 한중 교역모델을 업그레이드할 필요가 있다는 제언도 나왔다. 지난해 대(對)중국 중간재 수출에서 한국(1289억 달러)이 일본(851억 달러)보다 438억 달러 앞서지만, 반도체를 제외할 경우 거꾸로 일본(739억 달러)이 한국(733억 달러)보다 6억달러 앞선다.

이는 반도체를 제외한 중국의 중간재 수입수요가 한국에서 일본으로 옮겨가고 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아울러 중국내 수요가 늘어날 고급 중간재 수출로 전환하는 동시에 중국 이외의 수출시장 다변화를 이뤄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보고서는 "통상 리스크를 완화하기 위한 G2 집중화 해소는 곧 시장 다변화를 의미한다"면서 "시장 다변화의 대안으로 베트남, 인도, 인도네시아 등이 부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들 신남방 국가도 성장성이 높은 만큼 리스크도 도처에 숨어있기 때문에 진출에 앞서 통상 리스크 요인을 철저하게 점검해야 한다고 보고서는 조언했다.

보고서 발간과 함께 세미나를 개최한 무협 통상지원단은 인적, 물적 자원이 부족해 통상 리스크를 직접 관리하고 대응하기 어려운 중소·중견기업들을 위해 하반기에 '통상정보전략센터'를 운영할 방침이다.

한편 김영주 무협 회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 "일본과는 수십년간 상호분업과 특화를 통해 세계 제조산업을 발전시켜왔는데 정치외교 문제로 자칫 4차산업혁명시대에 서로 발전과 협력의 추진동력을 잃을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뿐 아니라 독일이나 러시아 등 전쟁 당사국들도 화학 원천기술이 많다"며, 우리의 제조 역량과 이들의 원천기술 간 협력 시너지를 모색하는 것도 돌파구 중 하나라고 조언했다. 아울러 실제로 그런 접촉을 시도하는 업체들도 있는 것으로 들었다고 전했다.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무협 "무역전쟁 장기화 불가피…日 소재 공세 `露·獨 등 대안"
17일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열린 한국무역협회 출입기자단 오찬 간담회에서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가운데)이 '통상전략 2020' 전략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무역협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