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TV로 방송보고, 스마트폰으로 채팅하고”…모바일 앱, 각기 다른 기기서 실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등의 라이브 스트리밍 방송은 스마트 TV를 통해 시청하면서, 키보드 채팅창은 스마트폰으로 옮겨와 방송화면과 겹치지 않게 제공하는 새로운 플랫폼이 등장했다. 모바일 앱 프로그램을 여러 스마트 기기에 분산·실행할 수 있게 구현한 것으로, 듀얼스크린폰이나 폴더블폰 등에 적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KAIST는 신인식 교수 연구팀과 스티브 고 미국 버팔로대 교수가 공동으로 단일 기기에 제한돼 있던 앱의 실행 환경을 다중 기기 환경으로 확장할 수 있는 '앱 사용자경험(UX) 분산기술'을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현재의 모바일 앱 생태계는 하나의 기기에 하나의 스크린만을 사용하는 단일 기기 모델에 제한돼 있다. 연구팀은 이같은 고정관념과 기술적 제약을 극복하기 위해 개별 앱의 UI(사용자 인터페이스) 요소들을 다른 기기에 분산시켜 배치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모바일 SW 플랫폼 기술을 개발했다.

특히 기존의 모바일 앱을 수정하거나, 다시 개발하지 않고 UI 요소가 지닌 그래픽 자원을 다른 기기로 전달함으로써, 다른 기기에서 UI 요소들을 그대로 구현해 준다.

최근 유튜브, 아프리카 TV 등에서 유행하는 라이브 방송 스트리밍 앱을 이용하면 키보드 채팅창이 방송 화면을 가리게 된다. 새로 개발된 플랫폼을 적용하면 앱을 수정하지 않고, 방송 화면과 키보드 채팅창을 각각 다른 기기로 분리해 줌으로써, 자유롭게 채팅을 하면서 방송 화면도 보다 편하게 시청할 수 있다.
“스마트 TV로 방송보고, 스마트폰으로 채팅하고”…모바일 앱, 각기 다른 기기서 실행
새 플랫폼을 적용한 방송 스트리밍 앱 사용 장면으로, 다른 기기에 키보드 채팅창을 분산시켜 방송화면과 겹치지 않아 편하게 방송을 시청할 수 있다.

KAIST 제공

운전 중 내비게이션 앱을 이용할 때도 유용하다. 가령, 택시 안에서 운전자가 운전 중 직접 목적지를 내비게이션에 입력하지 않고, 동승자(손님)가 자신의 스마트폰에 내비게이션 앱의 목적지 입력창을 띄워 쉽게 입력해 앱을 작동시킬 수 있다.

또한 스포츠나 게임 등을 여러 각도에서 시청할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로 각광받고 있는 5G 멀티뷰 앱에도 적용할 수 있다. 여러 각도의 영상을 각각 다른 스마트 기기에서 띄워 보다 실감나는 경기 영상을 시청할 수 있는 것이다.

연구팀은 이 플랫폼을 안드로이드 프로토타입에 구현해 20여 개의 기존 앱에 새로운 UX를 성공적으로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신인식 KAIST 교수는 "새로운 개발한 플랫폼은 높은 유연성과 범용성을 가져 지금껏 생각할 수 없었던 새 형태의 앱 활용을 가능케 할 것"이라며 "라이브 스트리밍 방송, 차량 내비게이션, 5G 멀티뷰 등 국내 기업의 차세대 제품에 적용하면 시장 선점 효과를 통해 기업 경쟁력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모바일 컴퓨팅 분야 학술대회인 'ACM 모비콤 2019'에 논문으로 출간, 발표될 예정이다.대전=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스마트 TV로 방송보고, 스마트폰으로 채팅하고”…모바일 앱, 각기 다른 기기서 실행
5G 멀티뷰 앱 사용 장면으로, 다른 각도의 영상을 다른 기기에 분산시켜 더 실감나는 경기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KAIST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