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떨어진 초소형 드론 식별 레이더 시스템 개발

DGIST 오대건 선임연구원
기업과 협업통해 국산화 성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3㎞ 떨어진 초소형 드론 식별 레이더 시스템 개발
DGIST 드론 탐지레이더 개발 과정 요약도


3㎞ 이상 떨어진 곳에서 초소형 드론을 식별할 수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레이더 시스템이 개발됐다. 국내 기업과 협업을 통해 국산화에 성공한 것으로, 레이더 성능이 이스라엘이나 영국보다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은 오대건 선임연구원이 김영욱 미국 캘리포니아 주립대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3㎞ 이상 떨어져 비행하는 초소형 드론을 탐지·추적·식별할 수 있는 '드론 레이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전파의 송수신 방향을 통제할 수 있는 '능동위상배열(AESA) 레이더'를 활용해 탐지 거리를 높였으며, '초고해상도 레이더 신호처리 기술'을 접목해 드론의 정확한 위치를 추정하도록 설계됐다. 특히 레이더 시스템의 송신부, 수신부, 안테나, 신호처리플랫폼 등 주요 부품을 모두 국내 중소기업과 공동 개발해 국산화 토대를 마련했다.

연구팀은 레이더 시스템을 이용해 3㎞ 이상 떨어진 곳에서 가로 55㎝·세로 55㎝·높이 40㎝의 초소형 드론을 탐지해내는 데 성공했다.

연구팀은 적은 양의 데이터를 가지고 이동하는 표적을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차세대 딥러닝 AI 알고리즘인 '생성적 적대신경망' 기반의 레이더 인지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앞서 연구팀은 지난 2016년 국내 최초로 200m 이상 탐지 가능한 레이더 시스템을 개발한 바 있다.

오대건 선임연구원은 "시장의 판도를 바궈 세계 시장에서 국내 레이더 기술의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