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전株’라고 무시마세요… 상반기 평균 수익률 11%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올해 상반기 코스피시장에서는 대형주보다는 주가가 1000원 미만인 주식을 지칭하는 '동전주'의 주가 상승률이 높았다.

15일 한국거래소가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코스피 종목 888개(신규상장·상장폐지·거래정지 등 종목 제외)의 작년 말 대비 주가 상승률을 6월 말 현재 종가 가격대별로 나눠 비교한 결과, 가격대가 1000원 미만인 종목(29개)은 평균 10.56% 올랐다.

29개의 동전주 가운데 상승 종목은 18개에 달한 반면 하락 종목은 11개에 그쳤다.

종목별로는 이아이디가 194원에서 610원으로 214.43%나 올랐고 큐로(85.77%), 지코(27.21%), 부산주공(23.15%), 주연테크(19.71%) 등도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에 비해 가격대가 10만원 이상인 종목(80개)은 평균 1.63% 오르는 데 그쳤다.

이 기간 코스피 상승률(4.39%)보다 낮은 수준이다. 이 밖에 주가 수준별 평균 상승률은 △1000원 이상 5000원 미만 종목(228개)이 8.16%였고 △5000원 이상 1만원 미만 종목(152개) 9.48% △1만원 이상 5만원 미만 종목(298개) 8.20% △5만원 이상 10만원 미만 종목(101개) 9.53% 등이다.

이처럼 가격대별로 보면 동전주의 평균 수익률이 가장 높은 셈이다.

반면 코스닥 시장에서는 가격대가 싼 주식일수록 평균 수익률이 저조해 '싼 게 비지떡'이라는 속담을 떠올리게 했다.

코스피 주식을 가격대별로 보면 △3만원 이상인 종목(88개)은 29.21% 올랐고 △1만∼3만원 미만 종목(259개) 29.15% △5000∼1만원 미만 종목(313개) 17.77% △3000∼5000원 미만 종목(232개) 15.64% △1000∼3000원 미만 종목(293개) 9.49% 등 순이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동전株’라고 무시마세요… 상반기 평균 수익률 11%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