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불화설 언급 "주둥이가 방정..당시 잘 지내고 있다 말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효리 불화설 언급 "주둥이가 방정..당시 잘 지내고 있다 말해"
이효리 불화설 언급 (사진=JTBC '캠핑클럽' 방송화면 캡처)

'캠핑클럽' 이효리가 핑클 불화설을 언급했다.

14일 첫 방송된 JTBC '캠핑클럽'에서는 다시 뭉친 핑클 멤버 이효리-이진-옥주현-성유리의 근황이 그려졌다.

이날 이효리와 이진은 둘 사이의 불화설에 대해 직접 언급하며 당시를 회상했다. 두 사람은 과거 머리채를 잡고 싸웠다는 일화가 전해지며 불화설의 주인공이 됐던 바 있다.

이진은 이효리에게 "우리가 머리채 잡은 걸 언니가 TV에서 이야기해서 사람들이 우리 사이 안 좋은 줄 알지 않냐"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자 이효리는 "방송에서 그런 적 있지만 사이가 나쁘지 않다. 소름끼칠 정도로 친하진 않지만 잘 지내고 있다고 분명히 말했었다"며 "주둥이가 방정이라… 팔팔한 나이에 24시간 붙어있는데 싸우지"라며 담담히 말했다.

이어 이진이 "우리 핑클 땐… 말을 안 했지"라고 고백하자, 이효리는 "지난 일은 잊어. 지금부터 사이 좋게 지내면 되지 뭐"라고 답했다.

한편, 핑클의 '캠핑클럽'은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