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보안` 강조하던 애플...애플워치서 대화 엿듣기 버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고의 보안` 강조하던 애플...애플워치서 대화 엿듣기 버그
애플 스마트워치 '애플워치'. 애플 제공

애플워치에서 다른 사람의 대화를 엿들을 수 있는 오류가 발견됐다.

미 경제매체 CNBC는 11일(현지시간) 다른 사람의 아이폰을 통해 대화를 엿들을 수 있는 버그가 애플 버그 신고 사이트를 통해 신고됐다고 보도했다. 애플은 현재 이 기능을 잠정적으로 정지시켰다.

버그가 발견된 기능은 애플워치의 '워키토키' 앱이다. 워키토키는 애플워치를 가진 두 사람이 워키토키 앱에서 서로를 대화 상대로 추가하면 음성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기능이다. 이 앱은 지난해 9월 출시된 '워치OS(운영체제) 5'에서 처음 도입됐다.

애플은 "애플워치의 워키토키 앱과 관련한 취약점을 알게 됐으며 문제를 수정하는 동안 해당 기능을 정지시켰다"고 밝혔다. 또한 애플은 "그러나 문제의 취약점이 악용된 사례는 알지 못하며, 이같은 오류를 작동시키려면 특정한 환경과 정해진 순서에 따른 조작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CNBC는 "이는 이 오류가 누군가에게 영향을 끼쳤을 가능성이 아주 낮다는 의미"라고 평가했다.

애플은 고객에 불편을 끼친 데 대해 사과하며 문제의 기능을 최대한 빨리 정상화시킨다는 방침이다. 애플은 앞서 1월에도 비슷한 문제를 겪은 바 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