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악플러들에 대한 분노 쏟아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하리수 악플러들에 대한 분노 쏟아내
하리수가 악플러들을 향한 분노를 쏟아냈다(사진=하리수 인스타그램 캡처)

하리수가 악플러들을 향한 분노를 쏟아냈다.

하리수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욕설과 비아냥과 지금 나에게 쓴 글처럼 인격모독 글을 쓰며 본인 얼굴도 공개도 못하는 부계정으로 이런 글을 남기는 당신들 같은 악플러들이 무슨 팬이라고 헛소리인지"라고 일갈했다.

하리수가 지난 11일 슈퍼주니어 강인의 그룹 자진 탈퇴에 대해 비난 하는 악플러들의 행태를 비판했고 이에 다시 일부 악플들이 하리수를 향해 오자 이 같이 밝힌 것.

하리수는 또 "누가 잘못을 저지른 게 잘한 거라고 그걸 옹호한 거냐. 강인이 자진 탈퇴하니 비아냥거리는 댓글들이 많길래 내 개인적인 글을 올린 건데 발끈하며 악성 댓글을 남기는 걸 보니 진짜 팬이 아니긴 한가보다"라고 적었다.

또 이런 것을 통해 재기하려는 것 아니냐는 비아냥에 대해서도 "우습지도 않다"며 대꾸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