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대중국 수출 부진...7월 1∼10일 수출 2.6% 감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하반기에 수출이 반등할 것이라는 정부의 예상과 달리 7월 수출이 감소세로 출발했다. 월말까지 집계 결과, 7월 수출도 감소세로 마무리될 경우 월간 수출액이 지난해 12월부터 8개월 연속 감소 행진을 이어가는 셈이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은 136억 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6% 감소했다. 반도체 등 주력 제품 단가 하락과 대 중국 수출 부진 등으로 수출 하락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일본의 수입규제 여파까지 겹치면서 경기 하방압력이 더 커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달 1∼10일 수출액 감소폭이 앞선 5·6월에 비해 축소된 것으로 보이지만, 이는 조업일수가 늘었기 때문이다. 이달 1∼10일 조업일수는 8.5일로 지난해에 비해 하루 많았다. 이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14.0% 감소했다.

그러나 6월과 비교하면 32.3%(33억1000만달러) 증가했다. 앞서 월간 수출액은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까지 7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1∼10일 수출액을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25.0%), 선박(-16.9%), 석유제품(-3.0%) 등은 줄었다. 승용차(24.2%), 무선통신기기(18.9%), 가전제품(54.6%) 등은 늘었다.

국가별로 중국(-13.2%), 유럽연합(EU, -10.5%), 중동(-20.3%) 등은 큰 폭으로 감소했고, 미국(11.2%), 베트남(14.5%), 일본(16.1%) 등은 늘었다.

7월 1∼10일 수입액은 155억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4.0% 증가했다. 최근 우리나라에 일부 반도체 소재 수출을 제한한 일본에서의 수입액은 1.9%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품목별로는 반도체(19.5%), 기계류(0.3%), 승용차(22.6%) 등의 수입은 증가했고 원유(-24.4%), 가스(-11.2%), 반도체 제조용 장비(-32.5%) 등은 감소했다.

중국(16.0%), EU(8.5%), 미국(19.7%), 베트남(1.3%) 등은 늘어난 반면 중동(-15.7%), 싱가포르(-12.7%) 등은 줄었다.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