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반기 M&A 나선 상장사 47곳…전년比 6% 감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올해 들어 상장사들의 인수합병(M&A)이 소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M&A를 완료했거나 진행한 상장사는 47곳으로, 전년 동기(50곳) 대비 6%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시장별로는 코스피시장 법인이 19곳이고 코스닥 법인은 28곳이었다. 사유별로는 합병이 41곳으로 가장 많고 영업 양수도(3곳)와 주식교환·이전(3곳)이 그 뒤를 이었다.

올해 상반기 상장사가 예탁원을 통해 주주에게 지급한 주식매수청구대금은 2451억원으로 작년 동기(7416억원)보다 66.9% 감소했다.

코스피 시장에서는 1962억원이 지급돼 15.8% 늘었으나 코스닥 시장에서는 489억원이 지급돼 91.4% 줄었다.

예탁원 측은 "작년 상반기에는 코스닥시장에서 CJ ENM과 CJ오쇼핑의 합병으로 주식매수청구대금 5031억원이 지급됐는데, 올해 상반기에는 그 정도의 인수합병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주식매수청구권은 주주의 이해관계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의안이 이사회에서 결의됐을 때 그 결의에 반대한 주주가 자신의 소유 주식을 회사가 매수하도록 요구하는 권리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