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2분기 적자 불가피…목표주가 하향"

하나금융투자 분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11일 대한항공에 대해 올해 2분기 일회성 비용 발생과 화물 수송 감소 등으로 적자가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목표주가를 종전 4만3000원에서 4만원으로 내렸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박성봉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분기 대한항공은 매출 3조1000억원, 영업손실 804억원을 기록했을 것으로 추정한다"며 "화물 수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 감소하고 인건비 관련 일회성 비용 900억원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다만 장거리 노선 수요는 여전히 견조하다는 것이 확인됐고, 지난 6월 시행된 국제선 1등석 축소로 원가 절감과 탑승률 상승효과가 기대된다"며 "화물 수송도 3분기 말부터는 성수기 효과로 수요가 회복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최근 델타항공의 한진칼 지분 인수에 따른 KCGI와의 지분 경쟁 이슈가 일단락됐다는 일각의 분석에 주가가 하락하면서 현재 주가(10일 종가 2만8400원)는 주가순자산비율(PBR) 0.9배 수준에 불과해 저평가된 상태"라고 덧붙였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대한항공, 2분기 적자 불가피…목표주가 하향"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