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G, 퇴직 축구선수 및 유소년 꿈나무 위해 지원금 6000만원 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축구 멘토링으로 유소년 축구선수들의 성장을 지원하고 만 60세 이상의 축구선수 퇴직자에게 재능기부형 일자리를 제공하는 'HUG 축구 멘토링' 사회공헌 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HUG 축구 멘토링 사업은 부산지역 축구전문 퇴직자(멘토)와 유소년 축구선수(멘티)를 일대일로 매칭해 축구기술과 경험을 전수하는 프로그램으로, HUG는 올해 시니어 멘토와 유소년 축구선수 멘티를 각 55명씩 선발해 멘토링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활동 및 운영비 6000만원도 사회공헌 협력기관인 보건복지부 산하기관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을 통해 후원했다.

HUG는 지난해부터 해당 사업을 추진해 취약계층 유소년에게 체계적인 축구 멘토링을 제공하고 시니어에게는 창의적인 일자리를 제공하면서 지난해 '부산시 협업우수사례 경진대회' 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재광 HUG 사장은 "축구 멘토링 사업이 취약계층 유소년 축구선수들에게 꿈을 펼치는 계기가 되고, 축구전문 퇴직자분들에게는 새로운 삶의 활력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창의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인재양성과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HUG, 퇴직 축구선수 및 유소년 꿈나무 위해 지원금 6000만원 지원
김태복 HUG 부사장(가운데)와 정미애 한국노인인력개발원 부산울산경남 지역본부장(왼쪽) 및 김종민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일자리사업실장(오른쪽)이 'HUG 축구멘토링 사회공헌 사업' 기부금 전달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