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인 탈퇴 선언 “슈퍼주니어 이름 놓으려 해”…갑자기 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강인 탈퇴 선언 “슈퍼주니어 이름 놓으려 해”…갑자기 왜?
강인 탈퇴(사진=강인 인스타그램 캡처)

슈퍼주니어 강인이 그룹 탈퇴를 선언했다.

강인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는 이제 오랜 시간 함께했던 슈퍼주니어란 이름을 놓으려 한다"고 밝혔다.

그는 "항상 멤버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이었다"면서 "하루라도 빨리 결심하는 것이 맞다고 항상 생각해왔지만 못난 저를 변함없이 응원해 주시는 분들과 회사 식구들이 마음에 걸려 쉽사리 용기 내지 못했다. 하지만 제 문제로 인해 겪지 않아도 될 일들을 겪는 멤버들을 지켜보면서 더 이상 늦춰서는 안 되겠다는 판단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강인은 "14년이란 오랜 시간 동안 언제나 과분한 사랑을 주신 E.L.F.(슈퍼주니어 팬명) 여러분들께 죄송한 마음"이라며 "언제나 슈퍼주니어가 승승장구하기를 응원하겠다"고 적었다.

강인은 지난 14년간 슈퍼주니어 멤버로 활동하면서 많은 사건, 사고를 일으켰다. 그는 지난 2009년 강남의 술집 폭행 사건에 연루된 것에 이어 같은해 10월 음주운전으로 정차돼 있던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벌인 바 있다.

이후 2012년 방송에 복귀해 활동을 재개했으나 또 다시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폭행 사건에 휘말리면서 팬들을 실망시켰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