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우정 파업 발언, 노동3권 부정할 뜻 없었다" 해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최근 논란이 된 '한 번도 파업하지 않은 자랑스러운 전통' 발언과 관련해 "노동 3권을 부정할 의도는 아니었다.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이 총리는 앞서 지난 8일 전국우정노동조합이 총파업 계획을 철회하자 자신의 SNS에 "국민 편의를 위한 우정노조의 결단에 감사드린다. 우정노조는 한 번도 파업하지 않은 자랑스러운 전통을 지키셨다"고 적었다가 논란이 커지자 해당 문구를 삭제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추혜선 정의당 의원이 "파업하면 부끄러운 일이냐?"고 묻자 "우정노조가 파업으로 가지 않고 대화로 풀어낸 부분은 자랑스러운 일이다. 총리로서 당연히 그런 부분을 바라지만, 노동 3권을 부정할 뜻이 없었다"고 답했다. 이 총리는 "아무리 선의였다 해도 받아들이는 사람에 따라 달리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세심하게 고려하지 못해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잘못을 시인했다.

이 총리는 이어 "우정노조가 파업하기 전 집배원들의 근무여건 개선을 약속했고, 대화로 이번 사태를 푸는데 도움이 됐다는 것에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추 의원은 집배원 과로사에 대해 "우정 서비스는 얼마의 비용이 들든 누구나 평등하게 받아야 하는 보편 서비스"라면서 "공공성이 무너진 자리를 사람 목숨으로 메우고 있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이 총리는 "뼈 아프게 생각한다. 정부가 함께 노력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정부로서는 다수 국민의 편의라고 하는 것을 고려할 수밖에 없다. 기왕이면 파업까지 안가는 사태를 바라고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이낙연 총리, "우정 파업 발언, 노동3권 부정할 뜻 없었다" 해명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국회 본회의에서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