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왁자지껄> 이낙연 총리, `롱 리스트` 김상조 정책실장에게 “너무 많은 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일본 경제보복 조치와 관련해 '롱 리스트' 발언을 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에게 "너무 많은 말을 하고 있다"면서 간접적으로 자제를 당부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곽대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김 실장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있을 때 100개의 롱 리스트 중 1~3번 품목이라고 했는데, 롱 리스트를 알고 있느냐"고 묻자 "어떤 것을 얘기 했는지 알고 있다. 정책실장으로서 너무 많은 말을 하고 있다고 판단했다"고 답했다. 김 실장은 앞서 지난 3일 언론인들을 만난 자리에서 "일본에서만 수입할 수 있는 소재나 부품을 골라내니 100개의 롱 리스트'가 나오더라. 바로 일본이 규제한 품목들이 1·2·3번에 해당하는 품목"이라고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총리는 곽 의원이 "롱 리스트가 100개가 있다면 하나하나 대비책을 세우고, 종합적인 대책도 마련했어야 한다"고 질책하자 "지난해 10월 말 대법원의 강제 징용 판결이 나온 직후 업계와 일본 측의 동향, 징후들을 공유했다"면서 "문제가 된 소재들이 보관에 제약이 있어서 다량으로 재고를 확보해봤자 한계가 있다. 지금도 소통을 하면서 상황이 더 악화할 경우 대비하고 있다"고 했다.

이 총리는 또 일각에서 나오고 있는 내년 총선 출마설에는 원론적으로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 이 총리는 이날 대정부질문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원만히 해결될 때까지 총리가 책임지고 총력을 다해야 한다는 지적에는 "제가 스스로 정치적 거취를 계획하고 있지 않다"면서 "인사권자 뜻에 따르겠다"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여의도 왁자지껄> 이낙연 총리, `롱 리스트` 김상조 정책실장에게 “너무 많은 말”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원들의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