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희 "제발 댓글을 멈춰주세요"…여러 루머에 괴로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준희 "제발 댓글을 멈춰주세요"…여러 루머에 괴로워
댓글 멈춰 달라 호소한 고준희(사진=고준희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고준희가 소속사 계약 불발과 관련한 루머에 상처 입은 마음을 토로했다.

9일 오후 고준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몇 달 간 씨제스, WIP 등 많은 소속사에서 제게 영입 제의를 주셨다"며 "고준희로서 좋은 모습으로 빨리 활동하고 싶은 마음이 크지만 많은 상처로 인해 어떠한 결정도 쉽게 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이어 "여러 추측성 기사, 입에 담기도 싫은 그런 비방 댓글들 때문에 저희 엄마, 아빠가 너무 고통을 받고 계신다"며 "더 이상 이러한 상황이 확산되지 않고 제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상처받지 않기를 바랄 뿐"이라고 덧붙였다.

고준희는 "더 이상 저와 제가 사랑하는 부모님께서 고통받지 않게 이런 기사와 댓글들 멈춰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최근 고준희는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만료된 후 여러 매니지먼트사와 계약을 두고 논의를 논의했으나 불발됐다.

고준희는 클럽 버닝썬 사건과 곤욕을 치렀고 현재 작성자 또는 유포자에 대한 강력한 법적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