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부부 감성 자극, 연극 ‘깻잎전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년부부 감성 자극, 연극 ‘깻잎전쟁’
연극 '깻잎 전쟁' 의 한 장면(사진=극단 로망 제공)

요즘 중년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졸혼'을 다룬 연극 '깻잎 전쟁'이 무대에 오른다.

'깻잎 전쟁'은 오는 17일부터 28일까지 서울 대학로에 있는 '공간 아울' 극장에서 공연된다.

'깻잎 전쟁'은 중년의 디테일한 감성을 자극하는 연극이다. 나이가 들면서 각자의 방에서 지내는 게 습관이 된 부부가 결혼 30년 만에 때늦은 은혼 여행을 떠나 한 호텔방에 기거한다. 사소한 일이 계기가 돼 그동안 쌓인 감정이 폭발하면서 아내 향미(이화영·육미라)는 남편 훈남(한기중·이원발)에게 갑자기 졸혼을 선언한다.

몇 십 년을 함께 산 부부들이 황혼이혼 혹은 졸혼으로 서로를 등진다. 가정은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곳이며, 가족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공동체다. '깻잎 전쟁'은 그 공동체를 가꾸고 성장시킨 것은 서로에게 힘을 주는 단 한 사람, 바로 곁에 있는 짝꿍이며, '부부는 함께 할 때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다' 는 메시지를 전한다.

연극 '깻잎 전쟁'은 지난해 '피고지고'를 통해 연극계로 화려하게 컴백한 배우 이화영과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서 열연한 육미라, 드라마 '열혈사제'의 한기중, 파주시 홍보대사이며 KBS극회 부회장을 역임하고 있는 이원발 등 다채로운 캐스팅으로 주목받고 있는 연극이다. 아내(향미)역은 이화영·육미라 배우, 남편(훈남)역은 한기중·이원발 배우, 호텔 주인역은 최동엽·박경근 배우, 호텔 주인의 며느리역은 조혜수배우가 맡는다.

연극 '깻잎 전쟁'은 작가 박민형의 창작극을 연출 김수형(CPBC 전 TV국장)이 배우들의 개성에 맞게 옷을 입혀 섬세하게 풀어낸 작품이다.

김지은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