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마담 양현석 폭로 "원정 성매매, YG 요청 받은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마담 양현석 폭로 "원정 성매매, YG 요청 받은 것"
정마담 양현석 폭로 (사진=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방송화면 캡처)

양형석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전 대표의 '성접대 의혹'과 관련,핵심인물로 지목된 '정마담'이 양현석에 대해 폭로했다.

8일 방송된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는 YG엔터테인먼트의 성접대 의혹에 대해 다뤘다.

앞서, 양현석은 2014년 태국인 재력가 밥·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가 한국을 방문했을 당시 유흥업소 여성 10여명을 동원해 성접대를 하고, 또 해외 원정 성매매까지 주선한 의혹에 휩싸였다.

정마담 양현석 폭로 "원정 성매매, YG 요청 받은 것"
사진=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방송화면 캡처

이와 관련 정마담은 양현석 전 대표 등이 경찰조사에서 모든 사태를 부인으로 일관하는 것에 대해 불쾌함을 표했다. 그는 "내가 그런 거물들을 오라 가라고 할 수가 있는 사람인가"라며 자신은 주동자가 아님을 피력했다.

그는 2014년 양현석의 '유럽 원정 성매매'에 대해서도 자세히 설명했다. 그는 YG 전 직원이자 현 YGX의 대표인 A씨로부터 최초 전화를 받았다고 밝혔다. 정마담은 양현석의 요청에 따라 A씨에게 유럽 출장에 참가할 여성 10명의 사진을 전달했다. 그는 자신이 A씨에게 사진을 보내면, A씨가 양현석 측으로 사진을 전달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열흘간 이어진 원정 성매매에 대해서는 "조 로우 일행과 함께 방을 쓴 여성들도 있다"며 "내가 직접 보지는 않았기 때문에 정확히는 몰라도 '(성관계를) 했을 수는 있겠다'고 경찰에 진술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국 미술계의 큰 손이라는 양현석의 측근을 통해 2억원 상당의 유로화 현금다발을 받았다고 밝히며 "조 로우가 줬다고 듣기만 했다. 2억 원을 어떻게 나눌지는 양현석이 정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정마담은 '스트레이트'가 YG엔터테인먼트의 의혹을 처음 예고했을 당시 YGX 대표로부터 '걱정하지 말라'는 취지의 전화를 받았다고 했다. 그러나 정마담은 경찰 내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자 여섯 차례 소환 조사 받고 YG 측 인사들과 대질신문까지 받았다. '정마담'은 이 때문에 자신을 "이 사건에서 조사 제일 많이 받고 제일 피해 본 사람"이라며 억울함을 표했다.

현재 '스트레이트' 측은 YG에 정마담의 주장과 관련한 반론을 요청한 상태이지만, YG의 답변을 받지 못한 상태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