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저축은행, 핀다와 함께`혁신금융서비스` 출시

은행방문 없이 앱으로 대출금리와 한도 확인 가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투자저축은행, 핀다와 함께`혁신금융서비스` 출시
한국투자저축은행, 핀다와 함께`혁신금융서비스` 출시
한국투자저축은행(대표 권종로)이 국내 최대 금융상품 플랫폼 핀다(대표 이혜민, 박홍민)와 손잡고 핀다 전용 대출상품 신청을 골자로 한 'FINDAX혁신금융서비스'를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로써 직접 은행에 방문하지 않아도 '핀다' 앱으로 한국투자저축은행의 살만한 신용대출의 한도 조회 후 확정 대출금리를 확인하고 한도를 확인할 수 있다.

'핀다X혁신금융서비스'는 한국투자저축은행의 신용대출 상품인 '살만한 플러스론', '살만한 알레그로', '살만한 직장인 신용대출'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핀다에서 본인의 재직 및 소득정보를 공인인증서 연동 한 번으로 간편하게 불러와 10초 이내 선택한 금융사의 확정 조건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서비스는 앞서 5월 2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혁신금융서비스(규제샌드박스) 1호 상품으로, 추가적인 서류의 제출없이 핀다 앱에서 받은 조건 그대로 금융기관 앱에서 대출실행을 마무리할 수 있어 간편하다.

이전 대출비교 모델은 추정 조건을 가지고 대출을 결정하고, 모든 서류를 제출한 뒤 확정 조건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추정 조건과 확정 조건이 차이가 나면 유리한 조건을 찾기 위해 다른 금융기관에 서류를 제출해 확정금리를 받아야 해 수고로운 과정이었다.

해당 대출은 근로소득이 있는 직장인만 가입할 수 있으며, 기존 한국투자저축은행 대출 상품에서 핀다 우대금리인 최대 3%의 금리 할인을 제공하는 특판 대출이며, 핀다의 엔진이 대출 신청자의 재직 정보나 소득정보를 확인해 금융기관의 심사 모델에 전달하기 때문에 핀다 앱에서 정확한 확정 금리와 한도 등의 조건을 확인할 수 있다.

권종로 한국투자저축은행 대표는 "혁신금융서비스 1호 상품으로 양사의 협동 작품"이며 앞으로도"금융기관에 대출을 받기 위해 많은 서류를 제출하는 번거로움을 없애고, 정확하고 고객에게 더욱 유리한 상품을 고를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imkt@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