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 없이 원격운전 `5G카` 나왔다

삼성전자·보다폰 'S드론' 시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운전자 없이 원격운전 `5G카` 나왔다
5G의 초저지연 기술을 응용해 원격지에서 운정이 가능한 원격제어 차량 시연모습.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영국 이통사와 사람이 차량에 탑승하지 않고도 운전하는 '원격 제어 차량'을 선보였다.

7일 삼성전자는 영국 이통사 보다폰과 함께 4~7일(현지시간) 영국 웨스트 서식스에서 열린 자동차 축제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에서 5G 기반의 원격제어 차량 'S드론'을 시연했다.

링컨 MKZ를 개조한 이 차량은 운전자가 탑승하지 않고도, 원격으로 운전이 가능하다. 차체 위에 부착된 '갤럭시S10 5G' 두 대가 차량의 눈 역할을 해, 실시간 영상을 보다폰의 5G 네트워크를 통해 운행시스템인 'Designated Driver'(지정운전자)의 원격조정 시스템에 전송하면 운전자가 기어VR로 전송된 영상을 보며 운전대와 페달이 있는 컨트롤러를 이용해 운전하는 방식이다.

특히 세계 드리프트 챔피언인 본 기튼 주니어가 운전대를 잡아 일반적인 주행은 물론 일정 거리의 비탈길을 달려 시간을 재는 '힐 클라임(Hill Climb)'도 선보였다.

삼성전자와 보다폰은 5G의 초고속, 초저지연 속성을 알리는 마케팅을 위해 이 같은 차량을 선보였다. 보다폰은 지난 3일 런던 등 영국 7개 도시에서 삼성 갤럭시S10 5G, 샤오미 미믹스 3 5G를 이용해 5G 서비스를 시작했다.

삼성전자 미국법인 이윤철 전무는 "S드론은 5G를 이용한 원격 제어 사용례에 대한 중요한 발판"이라며 "5G 사용자 경험을 이끌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4∼5월 중국 차이나텔레콤도 충칭 등에서 5G 원격 제어 차량을 시연한 바 있다.

김은지기자 ke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