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방송사고, 日 복귀 무대서 노출 사고…의상 흘러내려 ‘아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구하라 방송사고, 日 복귀 무대서 노출 사고…의상 흘러내려 ‘아찔’
구하라 방송사고 (사진=구하라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의 일본 복귀 무대에서 방송사고가 났다.

구하라는 지난 26일 일본 TV도쿄 '테레토 음악제 2019'에 출연해 카라의 '미스터'를 열창했다. 구하라가 노래를 부르며 안무를 하던 중 의상이 아래로 흘러내려가더니 약 20초가량 속옷이 노출됐다. 아찔한 상황이었지만 다행히 구하라는 보조 의상을 입고 있었고, 당황하지 않고 옷깃을 잡아올리며 자연스럽게 상황을 대처했다.

최근 구하라는 일본 소속사 프로덕션 오기와 전속계약을 맺고 일본 활동을 시작했다.

지난달 26일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팬들의 걱정을 샀던 구하라는 이 무대를 통해 본격적인 활동을 재개했다.

한편, '테레토 음악제 2019'는 TV도쿄에서 2014년부터 방송된 프로그램으로, 이날 방송에는 구하라 이외에도 킨키키즈, 브이식스, 칸쟈니8, AKB48 등이 무대에 올랐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