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기반 재해복구 서비스 나온다

SK㈜ C&C '클라우드 제트' 협약
대덕 데이터센터 내 인프라 완비
재해 발생시엔 주 센터로 전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클라우드 기반 재해복구 서비스 나온다
24일 경기 성남 SK㈜ C&C 판교캠퍼스에서 정정문 에피테크놀러지 상무(왼쪽 세번째부터), 정재웅 아토리서치 대표, 신현석 SK(주) C&C 그룹장, 민동준 제트컨버터 대표 등 4사 관계자가 MOU를 맺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 C&C 제공

SK㈜ C&C가 기존 시스템은 물론 모든 종류의 클라우드 시스템을 수용하는 재해복구(DR) 서비스를 개발해 10월경 선보인다.

SK㈜ C&C는 24일 경기 판교 캠퍼스에서 신현석 SK㈜ C&C 플랫폼오퍼레이션그룹장과 민동준 제트컨버터 대표, 정재웅 아토리서치 대표, 정정문 에스피테크놀러지 상무가 참석한 가운데 '클라우드 제트 DRaaS(DR서비스)' 사업협력 을 위한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 C&C는 대덕 데이터센터에 멀티클라우드와 기존 시스템을 통합 수용하는 DR센터를 구축한다. SK㈜ C&C가 클라우드 DR 시스템과 서비스를 설계하고 △제트컨버터의 클라우드 데이터 마이그레이션 등 재해복구 솔루션 △아토리서치의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 및 가상화 플랫폼 △에스피테크놀로지의 클라우드 포털 솔루션 등을 접목할 예정이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쓰고 있는 모든 클라우드와 시스템을 전용 DR센터로 통합 관리할 수 있다. ERP(전사적자원관리) 시스템의 회계·생산 업무는 AWS 등 퍼블릭 클라우드로 구현하고, 인사·구매는 자체 시스템을 쓰고 있어도 재해복구체계를 단일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고객별 DR 시스템 모니터링은 물론 각종 테스트와 모의훈련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실시간 백업·복구, 주기별 백업, 시스템 이중화를 지원하고 시스템 운영 상황에 따라 재해복구 적용 대상·수준을 변경할 수 있도록 설계한다.

재해 발생 시에는 SK㈜ C&C의 대덕 데이터센터를 즉시 주 센터로 전환해 중단 없는 서비스가 이뤄진다. 클라우드 시스템과 데이터 규모에 따라 다르지만 DR서비스 설계에서 구축·운영까지 1~2개월이면 가능하다.

신현석 SK㈜ C&C 플랫폼오퍼레이션그룹장은 "대덕 데이터센터 내에 클라우드 제트 DRaaS를 위한 서버 등 인프라를 완비했다"며 "10월 오픈을 목표로 DR 풀 서비스 패키지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