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성장도 `간당간당` 韓 전망 확 낮춘 피치

0.5%P↓반도체 등 수출 급락 지목
골드만삭스도 2.3% → 2.1% 낮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 성장도 `간당간당` 韓 전망 확 낮춘 피치
사진=연합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가 올해 한국경제의 국내총생산(GDP) 기준 성장률 전망치를 2.0%로 대폭 하향조정했다. 피치는 연초 우리나라 GDP 성장률 전망치를 2.5%로 제시한 바 있다.

피치는 18일 발간한 '2019년 6월 세계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한국 경제에 대해 "올해 1분기에 GDP가 전 분기 대비 0.4% 급감하면서 예기치 않게 수축했다"고 평가했다.

피치는 "중국 성장 둔화와 무역분쟁 영향으로 지난해 하반기부터 한국 수출이 압박을 받았다"며 "한국의 주요 수출품 중 하나인 반도체 가격은 작년 말부터 급락해 이익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피치는 "내수 촉진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새로운 재정정책의 도움으로 한국 경제는 올해 하반기부터 회복될 수 있다"며 "대외적으로도 무역전쟁이 더는 확대하지 않고 약(弱)달러 환경이 될 것으로 본다"고 예상했다.

아울러 "약한 인플레이션과 경기둔화 상황은 한국은행이 조만간 금리를 25bp(1bp=0.01%) 인하하도록 부추길 가능성이 있으나 내년에는 이러한 상황이 뒤집힐 수 있다"고 전망했다. 피치는 한국의 2020년과 2021년 성장률 전망치는 각각 2.6%로 제시했다.

한편 이날 골드만삭스도 우리나라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2.3%에서 2.1%로 낮췄다. 골드만삭스는 수출 약화로 한국의 2분기 GDP 반등이 기대치보다 작을 것으로 보고 2분기 성장률 전망치를 전 분기 대비 1.1%에서 0.9%로 낮추고, 올해 연간 실질 GDP 성장률은 2.3%에서 2.1%로 낮췄다.

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