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완 후임증언 "잘 알지도 못하면서..중대원들 싸인+사진 다 찍어주는 착한 선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임시완 후임증언 "잘 알지도 못하면서..중대원들 싸인+사진 다 찍어주는 착한 선임"
임시완 후임증언 [사진제공=연합뉴스]

임시완의 후임증언이 화제다.

배우 임시완의 군 후임이라고 주장하는 한 네티즌이 '임시완은 모범적이고 평소에 욕 한마디 하지않는 착한 선임'이라고 증언하며 임시완의 군 복무 특혜 논란에 반박했다.

이 네티즌은 지난 17일 오후 SNS를 통해 '잘 알지도 못하면서 심하게 댓글 남기는 사람들과 기자들이 진짜 너무 꼴보기 싫어서 글 하나 남긴다. 임시완과 대략 8달 정도 같이 군 생활을 한 병사'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일반 부대와 달리 조교들은 기수 위로 휴가 때문에 일반 병사에 비해 휴가가 대략 2배 정도 많은 것은 사실이다. 기수 위로 휴가를 이만큼 주는 이유는 전 군단장님께서 조교들 특성상 주말에도 훈련병들을 인솔하고 개인 정비 시간도 일반 부대에 비해 현저히 부족하기 때문에 그에 대한 위로 개념으로 만들어 준 휴가'라며 '그 외 휴가들은 임시완이 국군의 날 행사, 평창 올림픽 등 파견을 다녀와 얻은 보상 휴가와 자신이 성실히 군 생활을 해서 딴 특급전사, 모범장병과 같은 포상 휴가가 있다. 임시완 뿐만 아니라 우리 부대 조교들 중에서 우수한 성적을 가진 조교들도 대략 100~110일의 휴가를 나간다'고 설명했다.

또 '댓글에 비난하거나 욕을 하시는 분들은 얼마나 군생활을 잘 하셨는지 모르겠지만, 제 3자 시점으로 옆에서 임시완을 지켜본 입장은 임시완은 모범적이고 평소에 욕 한마디 하지않는 착한 선임이었다. 항상 밝은 모습으로 후임들 동기들 할거 없이 임시완을 좋아했고 팬들에게 온 과자나 간식들을 우리 대대원들과 다같이 나눠먹으며 전역 전날에도 중대원들 한명한명에게 싸인을 다 해주며 같이 사진도 찍어준 멋진 선임이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임시완이 군 복무 당시 123일의 휴가를 받았다는 보도가 나오며 특혜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임시완의 소속사 플럼액터스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휴가를 받은 이유를 조목조목 설명하며 "일반 병사에 비해 많은 휴가 일수를 받은 것은 사실이나 군부대에서 허용한 범위 외의 부당한 특혜를 받은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