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혜걸 강의 수입 "잘 나갈땐 강의 3000회→수입 30억" 입이 떡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홍혜걸 강의 수입 "잘 나갈땐 강의 3000회→수입 30억" 입이 떡
사진=KBS1TV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홍혜걸의 어마어마한 강의 수입이 공개됐다.

18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홍혜걸-여에스더 부부가 초대돼 패널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홍혜걸은 "아내 여에스더가 잘 돼 기죽는 거 아니냐는 오해를 받는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여에스더가 잘 된 것에는 제 몫이 있다"면서 "옛날에는 제가 잘 나갔다. 제가 강연을 3000번 가까이 했고, 30억 이상 벌었다, 제가 번 돈으로 아내가 사업을 하고 병원을 하고 있다. 제가 기죽을 이유가 전혀 없다"며 오해에 대해 해명했다.

홍혜걸 여에스터 부부는 '쇼윈도 부부'라는 소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홍혜걸은 "의사들이 들어가는 익명 게시판에 들어가보면 '이혼했다. 따로 산다'는 이야기도 나온다"고 밝혔다.

이어 여에스더는 3년 전부터 홍혜걸과 각방을 썼다고 밝히며 "갱년기가 원인이었다. 3년 전 개인적으로 가족 중에 안 좋은 일이 있어서 우울했고, 거기에 갱년기가 겹쳤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갱년기 여성분들을 보고 치료했던 의사인데 갱년기에 우울함까지 겹치니까 제가 봤던 모든 갱년기 환자 중 5위 안에 들 정도로 너무 고통스러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25년을 살아보면 각방이 가능하다. 저도 22년까지는 각방 생각도 안했다. 그런데 갱년기가 오니까 매일 보면서 싸우는 것보다는 각방 쓰면서 가끔 볼 때 반가운 것이 낫겠더라"고 각방을 쓰는 이유를 설명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