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건도 공정위에 신고… 쿠팡이 ‘공공의 적’된 사연

우아한형제·위메프 이어 세번째
각기 다른 영역서 '세확장' 견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생건도 공정위에 신고… 쿠팡이 ‘공공의 적’된 사연
LG생활건강이 쿠팡을 공정위에 신고했다. <쿠팡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LG생활건강이 쿠팡을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했다. 지난 4일 위메프에 이어 이달 들어서만 두 번째다. 지난달 쿠팡을 신고한 우아한형제들(배달의 민족)까지 계산하면 이커머스(위메프), 제조판매업체(LG생건), 배달대행서비스(우아한형제) 등 각기 다른 업종의 세 대표 기업이 쿠팡을 공정위 무대로 끌고 올라왔다. '한국의 아마존'을 외치며 급격히 덩치를 불려가고 있는 쿠팡이 유통업계 '공공의 적'으로 떠오르고 있다는 방증이라는 해석이다.

17일 LG생건은 지난 5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대규모유통업법'과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온라인 쇼핑몰 1위 업체인 쿠팡을 신고했다고 밝혔다.

LG생활건강은 "대규모유통업자인 쿠팡이 상품 반품 금지, 경제적 이익 제공 요구, 배타적 거래 강요 금지 등 대규모유통업법 위반을 일삼았다"며 "쿠팡은 이에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주문을 취소하고 거래를 종결하는 등 공정거래법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쿠팡이 공정위에 제소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4일에는 이커머스 경쟁사인 위메프가 대규모유통업법과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공정위를 찾았다.

위메프 측은 최저가 보상제 실시 이후 이유를 알 수 없는 품절 처리와 판촉지원 거절 사례가 발생해 원인을 조사한 결과 쿠팡의 부당 경쟁 행위가 있었다고 밝혔다. 쿠팡이 경쟁사보다 낮은 납품가를 요구하고 이에 따른 손실을 협력업체가 부담하도록 전가했다는 것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쿠팡이 출시를 준비하고 있는 '쿠팡이츠'가 배달의민족의 내부 자료를 빼내 업주와의 협상 자료로 쓰였다는 의심을 하고 있다.

쿠팡을 신고한 세 곳의 기업이 모두 다른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는 점도 의미심장하다. 그만큼 쿠팡의 사업 범위가 전방위적이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에 대해 쿠팡 측은 정당한 영업행위였으며 문제될 것이 없다고 말하고 있다. 경쟁사들이 과도한 쿠팡 견제에 나서고 있다는 반응이다.

쿠팡 관계자는 "공정위에 신고를 했다고 해서 바로 조사가 들어가는 것은 아니다"라며 "아직 공정위로부터 연락을 받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쿠팡이 폭발적인 성장을 이루면서 경쟁사들이 본격적으로 쿠팡의 확장세에 제동을 걸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한다. 1조원대 적자를 감수하면서 시장 영향력을 확대하는 쿠팡을 지금 막지 못한다면 앞으로 격차를 줄이기 어렵다는 계산이다.

지난해 쿠팡의 매출은 4조4228억원으로 온라인 유통업계에서는 독보적이다. 올해엔 6조~7조원대 매출이 기대된다. 그간 대한민국 유통 시장을 이끌어 온 대형마트에 견줘 봐도 밀리지 않는다. 경쟁사들이 견제구를 던지지 않을 수 없는 이유다.

한 업계 관계자는 "쿠팡은 다양한 종류의 상품을 판매하고 있는 데다 유통업계 전체에서도 가장 눈에 띄는 기업"이라며 "앞으로 쿠팡을 견제하려는 기업들의 신고가 더 이어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