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ED의 힘’ 삼성디스플레이 스마트폰용 패널 40% 독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삼성디스플레이가 올해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에서 여전히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 시장에서는 80% 이상 점유율로 사실상 독주했다.

하지만 중국 BOE가 2위인 재팬디스플레이를 턱밑까지 추격하는 등 중국 업체들의 성장세도 만만찮은 것으로 집계됐다.

17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올 1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삼성디스플레이는 34억5396만 달러(약 4조947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40.2%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지난해 1분기(46.8%)와 전분기(41.8%)보다는 점유율이 다소 떨어졌으나 2위인 재팬디스플레이(JDI)(10억5936만달러·12.3%)를 멀찍이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이로써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2017년 2분기 이후 8분기 연속으로 40% 이상의 글로벌 점유율을 이어나갔다. 또 올 2분기에도 점유율이 42.5%에 달하면서 선두를 굳힐 것으로 예상됐다.

이런 가운데 중국 BOE가 점유율 11.9%를 차지하며 재팬디스플레이를 턱밑까지 추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분기까지만 해도 BOE의 점유율은 6.5%로, 재팬디스플레이(12.4%)의 절반 수준이었으나 플렉시블 OLED 투자 확대 등에 힘입어 1년 만에 추월을 눈앞에 뒀다.

또 중국 톈마의 경우 최근 저온다결정실리콘(LTPS) LCD 생산을 늘리면서 점유율을 8.1%까지 끌어올려 3위에 랭크됐고, 일본 샤프(8.0%)와 LG디스플레이(7.8%)가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올 2분기에는 BOE와 톈마가 각각 15.1%, 11.0%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재팬디스플레이를 두계단 밑으로 떨어뜨리는 등 2위권 내에서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될 것이라고 IHS마킷은 전망했다. 2012년 히타치, 도시바, 소니의 디스플레이 사업부문이 통합해 출범한 일본 최대 LCD 패널 업체인 재팬디스플레이는 최근 중국 등 업체에 밀려 경영난을 겪으며 구조조정을 진행 중이다.

이처럼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중위권 업체들이 엎치락뒤치락하는 것은 최근 OLED 패널 채택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삼성전자와 미국 애플에 이어 오포, 비보, 화웨이, 샤오미 등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도 프리미엄 제품에 OLED를 잇따라 적용하면서 중소형 OLED 패널 생산 능력에 따라 디스플레이 업체들의 명암이 엇갈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IHS마킷은 스마트폰용 OLED 출하가 올 1분기 9077만개에서 2분기에는 1억981만개로 처음 1억개를 넘어선 뒤 3분기에는 1억2164만개에 달하면서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스마트폰용 OLED 시장에서는 삼성전자가 올 1분기 무려 86.5%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독주 체제를 굳힌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BOE가 8.3%의 점유율로 LG디스플레이(3.0%)를 제치고 처음 2위로 올라섰다.

업계 관계자는 "OLED 패널은 얇고 형태 변화가 자유로운 데다 전력효율도 높아 모바일 기기 시장에서 급속도로 보급이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OLED의 힘’ 삼성디스플레이 스마트폰용 패널 40% 독주
삼성디스플레이의 OLED 패널이 탑재된 삼성전자 갤럭시S10.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