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오피스텔 경매 나왔다..채권액 50억 이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유천 오피스텔 경매 나왔다..채권액 50억 이상
사진=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소유의 오피스텔이 경매에 나왔다.

법원경매 전문기업인 지지옥션은 1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있는 박유천 소유의 오피스텔 '삼성 라테라스' 1302호에 대해 법원의 경매 개시결정이 내려졌다고 밝혔다.

해당 오피스텔은 2013년 10월 박유천이 매입한 뒤 구속되기 전까지 거주하던 곳으로 경매를 신청한 채권자는 모 자산관리대부로 알려졌다. 청구액은 11억3284만원이다.

이외에도 박유천의 오피스텔에는 다수의 채권, 채무 관계가 얽혀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사와 기업에서 총 30억원이 넘는 근저당을 설정했으며, 삼성세무서와 강남구는 압류를 걸어 놓은 상태다. 등기부등본상 채권총액은 50억원 이상이다.

현재, 법원은 각 채권자에게 최고서를 발송하고 감정평가 명령을 내린 상태다. 감정평가, 현황조사 등 경매에 필요한 절차에 최소 6개월 이상이 소요되는 점을 감안해 박유천 오피스텔을 두고 진행되는 첫 입찰은 올해 말쯤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채무자인 박씨가 경제활동이 불가능해 채무변제 및 채권자 설득을 위한 노력을 전혀 할 수 없다는 점에서 경매 취하 가능성이 낮다"고 전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