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붙은 위메프-쿠팡 … 판 커진 `가격경쟁`

위메프 '최저가 보상' 시행 관련
"쿠팡이 파트너사 압박" 주장
공정위에 신고로 논란 커질 듯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또 붙은 위메프-쿠팡 … 판 커진 `가격경쟁`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위메프와 쿠팡이 또 한 번 부딪혔다. 이번엔 공정위까지 소환되며 유통업계 '가격 전쟁'의 판이 커질 전망이다.

위메프는 최근 공정거래위원회에 쿠팡을 대규모유통업법과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위메프가 지난 4월 30일 시작한 '최저가 보상'과 관련, 쿠팡이 파트너사들에 압박을 가했다는 주장이다.

위메프에 따르면 최저가 보상제 실시 이후 이유를 알 수 없는 품절처리, 판촉지원을 거절하는 사례가 발생해 원인을 조사한 결과 쿠팡이 파트너사에 납품가를 경쟁사 가격으로 낮추고 손실을 파트너사가 부담하도록 압박했다. 이에 파트너사가 손실을 줄이기 위해 매출 비중이 적은 위메프에서의 상품 판매를 중단했다는 것이다.

이커머스 매출 1위의 시장 지위를 차지하고 있는 쿠팡이 가격 꺾기와 손실비용 전이를 요구하더라도 파트너사들은 요구에 응할 수 밖에 없고 이 비용 부담에 위메프 등 타사의 최저가 상품을 판매 중단하게 된다는 설명이다.

위메프 측은 "쿠팡이 배송서비스 등에 공격적으로 투자하는 것처럼 위메프는 고객만족의 핵심이 '가격'이라고보고, 차별화된 가격의 상품 제공에 투자하고 있다"며 "쿠팡이 위메프의 장점인 가격 경쟁력을 저해시키는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위메프의 쿠폰 할인은 본사 부담으로 진행해 파트너사의 매출 증대에 큰 도움이 된다"며 "쿠팡의 정책은 판촉비를 납품업체에 부담시켜 경쟁사 판촉이 중단되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최저가 쇼핑 기회도 박탈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쿠팡 측은 위메프의 주장처럼 손실을 파트너사에 전가하는 일은 정상적인 계약 관계에서 있을 수 없다는 주장이다.

업계에서는 위메프와 쿠팡의 충돌이 앞으로 더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위메프가 쿠팡과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 '공격 경영'에 나서면서 다소의 트러블도 감수하겠다는 전략을 내세웠다는 분석이다.

반면 쿠팡 입장에서는 매출 규모에 차이가 있는 위메프와 경쟁 구도로 엮이는 것이 달갑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그간 위메프가 쿠팡을 언급하며 최저가 보상제를 펼칠 때도 무대응으로 일관했다. 하지만 공정위까지 소환된 이상 이제까지처럼 '무대응 전략'을 이어가지는 못할 것이란 전망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위메프의 대 쿠팡 전략이 효과가 있다고 판단해 강수를 둔 것 같다"면서도 "공정위까지 간 이상 어느 한 쪽은 큰 타격을 입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