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경제가 확실한 솔루션” G20서 동참 촉구한 정의선

G20회의 수소위원회 공동회장 참석
"지구 위해 각국 정부·기업 동참 필요
멋진 말·연구보다 즉각적 행동" 촉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수소경제가 확실한 솔루션” G20서 동참 촉구한 정의선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지난 14일 일본 나가노현 가루이자와에서 열린 수소위원회 만찬에서 공동회장 자격으로 환영사를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사진)이 세계 20개 주요국에 수소경제 사회 구현을 위한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수소위원회 회장으로 20개국의 초청을 받은 그는 수소 중심의 미래 에너지 전환으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지구온난화를 막는 활동에 각국 정부와 기업이 동참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15일 일본 나가노현(縣) 가루이자와에서 열린 G20(주요 20개국) 에너지환경장관회의 오찬에서 수소위원회 공동 회장 자격으로 참석해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해선 멋진 말과 연구가 아닌 즉각적인 행동이 필요하다"며 "수소경제가 미래 성공적 에너지 전환에 있어서 가장 확실한 솔루션"이라고 말했다. 탈(脫)탄소, 친환경 에너지인 수소가 보편화하는 수소경제 사회를 서둘러 구축해 환경오염과 지구 온난화에 적극 대응하자는 것이다.

이날 오찬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비롯, 주요 20개국 에너지, 환경 장관 등 고위 인사와 수소위원회 공동 회장사인 현대차, 에어리퀴드, 일본 도요타 등이 참석했다. G20 주요국은 세계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에 있어 수소에너지의 역할과 가능성을 살펴보고, 산업계의 의견을 직접 청취하기 위해 이번 에너지환경장관회의에 수소위원회 회장단을 초청했다.

정 수석부회장이 공동 회장을 맡고 있는 수소위원회는 지난 2017년 스위스 다보스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출범한 수소경제 관련 세계 CEO(최고경영자) 협의체로 에너지, 화학, 완성차와 부품 업체 등 세계 주요 기업 60곳이 참여하고 있다. 현대차는 2013년 세계 최초로 수소차를 양산한 완성차로서의 공적을 인정받아 회장사로 활동하고 있다.

수소위원회는 오는 2050년까지 수소가 세계 에너지 수요량의 약 20%를 차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처럼 수소 사용이 확대할 경우 세계 연간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약 6기가(GIGA)톤 감소할 전망이다.

이는 온난화에 따른 지구기온 상승폭을 2도이내로 제한하기 위한 이산화탄소 감축 요구량의 약 20%에 해당된다.

수소위원회가 일본에서 열린 G20 에너지환경장관회의에 주목한 것은 수소 중심의 에너지 전환과 수소경제 사회 구축에 있어 민관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판단 때문이다. 정 수석부회장은 "수소에너지에 기반한 미래를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세계 민관협의체에 각국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수소경제 사회는 초기 인프라 구축이 중요하다. 전기는 10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송전망, 배전망, 발전소 등 수많은 인프라 투자가 이뤄졌다. 각 가정에까지 파이프라인이 설치된 도시가스도 마찬가지다. 수소경제 사회로 가는 초기 인프라 구축 비용이 커 보일 수 있으나 깨끗하고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민관이 협력, 압축적이고 효율적인 투자를 속도감 있게 진행해야 한다는 것이다.

정 수석부회장은 "정부를 비롯한 투자 공동체와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수소 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한 우호적인 환경과 기반을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김양혁기자 m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