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오늘 연차 쓰면서, 검찰 총장 후보 숙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유럽 3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하루 연차휴가를 사용한다.

문 대통령이 올해 연차휴가를 쓰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하루 연차휴가를 쓰기로 했지만 오전 10시에 박상기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검찰총장 임명 제청 건에 관한 보고는 받을 예정이다.

보고가 이뤄지고 나면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검찰총장 후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크다.

어려운 결정을 충분한 시간을 두고 하게 된 셈이다.

문 대통령이 지난달 24일 반차 휴가를 사용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이 연차휴가를 쓰고 나면 지난달 반차를 포함해 총 1.5일을 소진하게 된다. 총 21일의 연차 가운데 남은 연차휴가는 19.5일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에는 총 12일의 연차를 소진했다.

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순방 일정을 마치고 전날 귀국한 문 대통령은 이날 연차휴가를 내고 휴식을 취하면서 남북 정상회담 추진·국회 정상화 등 현안을 구상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앞서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위원장 정상명 전 검찰총장)는 지난 13일 김오수(56·사법연수원 20기) 법무부 차관, 봉욱(54·19기) 대검찰청 차장검사, 윤석열(59·23기) 서울중앙지검장, 이금로(54·20기) 수원고검장을 후보자로 박 장관에게 추천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文대통령 오늘 연차 쓰면서, 검찰 총장 후보 숙고
북유럽 순방 마친 문 대통령

(성남=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북유럽 3개국 순방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서울공항을 떠나고 있다. 2019.6.16

xyz@yna.co.kr

(끝)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