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볼` 이강인 역시 막내형 "팀이 받은 것으로 생각"

7경기 2골 4도움…메시 이후 14년만에 18세 골든볼
"준우승 했지만 후회 않는다…형들·코치진 모두 감사"
발렌시아 구단도 "이강인 대단했다" SNS에 축하메시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골든볼` 이강인 역시 막내형 "팀이 받은 것으로 생각"


"골든볼은 제가 받은 게 아니라, 한 팀이 받은 것으로 생각합니다." U-20 축구대표팀 '막내형' 이강인(18·발렌시아·사진)이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우승에도 불구, 대회 최우수선수(MVP)상인 골든볼을 수상하면서 형들에게 공을 돌렸다.

이강인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선발 출전해 전반 5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었지만 한국은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역전패당했다.

하지만 이강인은 이번 대회 7경기 동안 2골 4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면서 경기가 끝난 뒤 FIFA 선정 이번 대회 골든볼 수상자의 영광을 차지했다.

특히 이강인은 한국 남자 선수 최초로 FIFA 주관 대회에서 골든볼을 수상하며 세계 축구계에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강인은 정정용호에서 가장 어리지만 나이답지 않은 실력을 앞세워 형들을 리드하면서 '막내형'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강인은 경기 후 공동 취재진과 만나 "우승을 목표로 했는데 이루지 못해 기분이 좋지는 않다"면서도 "다들 열심히 뛰었고, 후회가 없다. 골든볼을 받은 건 저에게 잘 해주고 경기장에서 하나가 돼 뛰어 준 형들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재차 상에 대해서는 "중요성을 두진 않는다"면서 "준우승을 했지만, 저희는 진짜 후회하지 않는다"고 대회를 돌아봤다.

'형들' 얘기는 이번에도 빠지지 않았다.

이강인은 "형들이 저에게 힘들다는 내색을 한 번도 하지 않아서 저도 하지 않았다. 우리는 '한 팀'이었고, 모든 분이 좋은 성적을 내기를 원하셨던 것 같아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코치진, 한국에서 응원해주신 분들, 여기 와서 응원해주신 분들 모두 고생 많이 하셨고 감사하다"면서 "또 좋은 형들, 코치진과 이런 좋은 자리에 다시 올 수 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정정용호가 이번 대회 결승까지 진출한 데는 이강인의 활약이 컸다. 이번 대회에서 이강인은 2골 4도움을 기록하며 팀 내 최다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페널티킥으로 2골을 뽑아낸 이강인은 오세훈(이산), 이지솔(대전), 조영욱(서울), 최준(연세대)의 득점을 도왔다. 특히 세네갈과 연장 혈투 끝에 승부차기까지 펼친 8강전에서는 1골 2도움으로 원맨쇼를 펼치기도 했다.

결승전에서도 페널티킥 득점포를 가동한 이강인은 이번 대회에서 2골 4도움으로 6개의 공격포인트를 달성하는 활약을 펼치면서 한국이 준우승을 했음에도 이번 대회를 가장 빛낸 선수에게 주는 골든볼의 주인공이 됐다.

이강인은 2001년생으로 이번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연령 만 20세보다 두 살 어리다.

이강인은 2005년 네덜란드 대회 때 골든볼을 받은 '슈퍼스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에 이어 14년 만에 18세의 나이로 골든볼을 받은 주인공이 됐다. 더불어 역대 U-20 월드컵에서 18세의 나이로 골든볼을 4번째 선수가 됐다.

1987년 칠레 대회 때 유고슬라비아 대표팀의 로베르트 프로시네치키가 처음 18세의 나이로 골든볼을 받은 이후 1991년 대회에서 포르투갈의 이밀루 페이시, 2005년 대회 메시, 2019년 대회 이강인이 '18세 골든볼'의 계보를 이었다.

이강인은 2003년 대회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사상 처음으로 골든볼을 따낸 아랍에미리트(UAE)의 이스마일 마타르 이후 16년 만에 '아시아 출신 골든볼'의 주인공으로도 남게 됐다.

이 밖에 이강인은 FIFA 주관 단일 대회 한국 선수 최다도움 기록도 남겼다.

앞서 1983년 멕시코 U-20 월드컵 때 이태형과 김종부를 비롯해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때 김동진, 2002년 한일월드컵 때 이을용과 이영표,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때 기성용, 2013년 U-20 월드컵 때 권창훈과 심상민 등이 모두 2도움으로 FIFA 주관 단일대회 도움 공동 1위를 달려왔지만 이강인이 이번 대회를 통해 새로운 기록 보유자가 됐다.

한편 이강인의 골든볼 수상이 알려지자 발렌시아 구단도 곧바로 공식 SNS를 통해 기쁨을 나눴다. 구단은 "우리 팀에 골든볼 수상자가 나왔다"면서 "이강인에게 축하를 보낸다. 얼마나 대단했는지 모른다"며 박수를 보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