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월드컵] 준우승 정정용 감독 "감독인 제가 부족...선수들 최선 다했다"

“선제골 이후 지키고자 한 것·결정력 아쉬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U20월드컵] 준우승 정정용 감독 "감독인 제가 부족...선수들 최선 다했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정정용 감독이 선수들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이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패했지만 남자 축구 사상 첫 FIFA 주관대회 준우승의 쾌거를 이뤘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이날 이강인의 페널티킥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1-3으로 역전패했다.

정 감독은 이날 경기를 마친 뒤 방송 인터뷰에서 "감독인 제가 부족한 부분들로 인해 좀 더 잘할 수 있는 것을 못 했다. 이번 경기를 통해서 더 발전하도록 하겠다"며 "최선을 다해 뛰어 준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이어 "선제골을 넣고 난 후 선수들이 공격적으로 압박하면서, 하고자 한 것을 했으면 좋았을 텐데, 지키고자 한 것은 좀 아쉬웠다. 결정력도 아쉬웠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정 감독은 "오늘을 계기로 선수들이 발전된 모습을 갖고 한국으로 돌아가 기량을 펼쳐 보일 것"이라며 "선수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하다"고 애정을 말했다.

그는 "국민 여러분, 밤늦은 시간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는 인사도 잊지 않았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