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주, 며느리와 고부갈등.."남편 속옷 안 사왔으면 vs 내 아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원주, 며느리와 고부갈등.."남편 속옷 안 사왔으면 vs 내 아들"
전원주 고부갈등 [사진=KBS1TV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전원주와 며느리 김해현 씨가 고부갈등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4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장가간 아들은 내 아들 VS 며느리 남편'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는 배우 전원주가 며느리와 함께, 코미디언 오정태가 어머니와 함께 출연했으며, 서권순, 조영구, 이만기, 아나운서 임수민, 왕종근 아내 김미숙 씨 등이 함께 참석했다.

전원주의 며느리 김해현씨는 "어머니의 아들이긴 하지만 지금은 나와 한이불 덮고 자는 내 남편의 속옷과 옷은 제발 사오지 말아달라"고 부탁하며 "어머니 심정은 알겠지만 아직도 속옷을 사주는 건 이해가 안 된다. 어머니가 '너의 남편이니까'라며 이해하고 양보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전원주는 "내가 내 아들의 속옷을 사고 옷을 사는데 뭐가 그리 나쁘냐. 네 남편이기 이전에 내 아들이다. 이제 와서 속옷을 사오지 마라 하냐. 지가 뭔데 내게 명령이고 야단하냐"고 반박했다. 그는 "눈물이 난다"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전원주와 며느리의 입장을 들은 김미숙 씨는 "남의 남편이고, 며느리 남편이다. 전원주 씨가 다 챙겨 줘야하면 왜 장가를 보냈냐. 그냥 끼고 살았어야지"라고 전했다. 서권순 또한 "장가를 보내고도 내 아들 하려면 평생 끼고 살면서 밥해주고 빨래해주고 다 해야지. 그건 하기 싫으면서 인정 안하고 '내 아들이야'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